모바일 광고 플랫폼 온누리디엠씨 20억 투자 유치

13

모바일 광고플랫폼 스타트업 온누리디엠씨(Onnuri DMC)는 마그나인베스트먼트와 에버그린투자파트너스, 신한캐피탈 등으로부터 2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모바일 개인화 타겟팅 광고 플랫폼인 ‘크로스타겟’을 운영하는 온누리디엠씨는 모바일에서의 사용자 행동 패턴을 분석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광고를 제공하고 있다. 광고주가 사용하는 애널리틱스 솔루션을 활용해 애플리케이션에서도 리타겟팅할 수 있는 솔루션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였으며, 프리미엄 매체사가 사용자 경험을 해치지 않고 광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네이티브 애드익스체인지’도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

온누리디엠씨는 지난 2014년 11월에 보광창업투자로부터 20억 원을 시리즈A 투자 받았으며, 2년 3개월 만에 후속투자로 20억 원을 유치했다. 사업 초기에는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인 스파크랩으로부터 엔젤 투자를 받기도 했다.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전양우 대표는 “광고시장이 본격적으로 모바일로 이동하면서 애드테크 시대가 도래했다”며 “빅데이터 기반 개인화 모바일 광고플랫폼을 자체적으로 개발한 온누리디엠씨의 우수한 기술성이 미래의 성장 가치가 크다고 판단했다”고 투자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양준모 온누리디엠씨 대표는 “초기 투자를 통해 모바일 광고 플랫폼 기술에 집중해 기반을 다졌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영업,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수익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시리즈B의 첫 시발점이다. 향후 3개월 이내에 30억 원 가량을 추가로 투자 유치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온누리디엠씨는 그 동안 개인화 광고플랫폼인 DSP(Demand Side Platform)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네이티브 애드익스체인지(Native Ad Exchange) 개발에 초점을 뒀다. 구글 더블클릭과 유사한 애드익스체인지는 글로벌 DSP들과 연동해 매체사가 가장 높은 가격으로 지면을 판매하게 해주는 플랫폼이다. 네이티브 광고포맷을 도입해 광고주 만족도가 높으며, 경쟁 플랫폼 대비 높은 수수료율로 프리미엄 앱 서비스사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평이다.

향후 온누리디엠씨는 유통, 금융, 럭셔리, 패션, 뷰티 관련 사업자들이 모바일 광고캠페인을 통해 직접 구매 전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광고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인도,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에서 국내외 광고주들이 모바일 광고를 더 효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는 상품을 출시 예정이다.

한편, 온누리디엠씨는 트위터 모펍, 나스미디어, 퓨쳐스트림네트웍스 등 20여개 매체 플랫폼사와 CPI 퍼블리셔 네트워크 50여개사, 글로벌 DSP 10여개사 등 대략 100여개 글로벌 애드테크사와 제휴를 맺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