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펀딩 ‘P2P 금융 첫 1천억 고지’

0

테라펀딩이 P2P 금융 업계에선 처음으로 누적 투자액 1,000억 원을 넘었다고 밝혔다. 테라펀딩은 1순위 중소형 건축 자금 대출을 전문으로 하는 부동산 P2P 금융 기업. 이 회사가 밝힌 바에 따르면 지난 2월 28일 누적 투자액은 1,005억 4,000만 원을 기록했다.

테라펀딩이 서비스를 시작한 건 지난 2014년 12월이다. 2년 2개월 만에 1,000억 고지를 넘어선 셈이다. 테라펀딩 측은 지난해 1월까지만 해도 누적 투자액이 69억 원에 불과했다면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테라펀딩의 현재 누적 상환액은 324억 5,000만 원이다. 연평균 수익률은 12.5%이며 평균 투자 기간은 8.3개월. 테라펀딩 측은 서비스 시작 이후 부도 처리된 상품이 1건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테라펀딩을 이용한 전체 투자자는 5,940명, 투자 건수는 2만 5,678건이다. 1인당 평균 투자액은 1,700만 원이며 1인 평균 투자횟수는 4.3회다. 재투자율 역시 66.5%다. 투자자 연령대는 평균 39.6세로 30대 45.4%, 40대 25.6%, 20대 13% 순을 나타냈다.

테라펀딩은 중소형 빌라나 다세대, 연립 등 1순위 담보 제공이 가능한 상환 재원을 평가하는 심사평가시스템으로 시중 은행권 대출이 어려운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10∼13%대 중금리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개인 투자자에게는 안전한 중수익 투자처를 제공 중이다.

테라펀딩 양태영 대표는 “개인 투자자에게 자금을 조달, 중소형 주택 사업자가 안정적으로 공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투자자에게 안전한 1순위 담보를 제공할 수 있는 대출만 취급하는 투자자 보호 원칙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자금 조달이 원활해지면 현금 공사로 원가 절감이 가능해지고 무리한 분양가 책정도 필요 없어져 가격 거품을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이런 P2P 대출을 통한 이런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면 주택 가격 안정화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