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거리·고도…똑똑해진 골프 거리측정기

더 에이밍 GPS 플러스는 국내 골프용품 하드웨어 스타트업인 모션스케이프가 선보인 골프 거리 측정기다.

이 제품은 기존 에이밍, 그러니까 어드레스 기능에 전 세계 4만여 개에 이르는 코스 정보, 고도 정보 등을 곁들인 거리 측정 기능을 지원한다. 이 제품은 모션 센서를 이용해 골퍼의 움직임을 감지한다. 이를 통해 올바른 방향으로 에이밍을 했는지 여부를 진동이나 소리로 알려준다. 기존 제품과 달리 GPS를 이용한 거리 측정 기능까지 더한 만큼 방향과 거리 2가지를 모두 알 수 있다. 국내외 골프 코스 4만여 곳에 대한 고도 데이터를 모두 내장한 만큼 어디에서 골프를 쳐도 고도 정보를 바탕으로 정확한 공략을 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제조사 측은 덕분에 이 제품이 진정한 의미에서 디지털 캐디를 구현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본체 자체는 작아 평범한 손목 밴드에 끼울 수 있을 뿐 아니라 무게도 29g으로 가볍다. 본체와 스마트폰은 블루투스 근거리 무선 통신을 통해 연동한다. 가격은 26만 9,000원.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