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 달러 조달한 샐러드 로봇

0

샐리(Sally)는 차우보틱스(Chowbotics)가 선보인 샐러드 로봇이다. 샐리는 레스토랑이나 카페, 호텔, 공항, 쇼핑몰, 병원이나 푸드코트 같은 곳에서 음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20종이 넘는 재료를 담은 원통형 용기를 내장해 샐러드 1,000여 종을 제공할 수 있다.

샐리라는 이름은 2015년 나온 TV 애니메이션 시리즈 PGBC(Pig Goat Banana Cricket)에 나오는 샐리 샐러드(Sally Salad)에서 따온 것. 샐리는 캠벨(Campbell), 이탈리안 레스토랑 맘마미아(Mama Mia),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코워킹스페이스인 갈베나이즈(Galvanize), 텍사스에 있는 HEB식품(HEB Grocery) 사내 카페테리아 등에서 시험 운용을 한다.

샐리는 레스토랑 주방에서 고객에게 샐러드를 제공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지만 샐러드를 주문할 수 있는 터치스크린과 신용카드 리더를 갖춘 자판기형 기기도 생산되고 있다. 샐리는 공항이나 체육관, 병원 등 24시간 운영이 이뤄지고 언제든 건강한 식단 제공이 필요한 곳에서 매력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제조사 측은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같은 곳에서도 더 건강을 챙기려는 고객 유치를 위해 샐리를 쓸 가능성도 기대하고 있다. 패스트푸드 체인점은 한정된 샐러드 밖에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 더구나 400kcal 이상인 경우가 허다하다. 이에 비해 샐리는 원하는 레시피를 고르거나 직접 원하는 방식으로 입력, 칼로리를 조절할 수 있다.

샐리는 로봇을 이용해 엄격하게 계량해 만든 샐러드를 제공하기 때문에 고객은 주문한 식단에 얼마나 열량이 들었는지 정확하게 알 수 있다.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제조사인 차우보틱스는 벤처 펀딩 시리즈A에서 500만 달러(한화 57억원대)를 조달했다. 차우보틱스 CEO이자 창업자인 디팍 세카르(Deepak Sekar)는 샐리의 파일럿 생산을 끝내고 올봄부터 시장에 투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 가정용 모델 개발에 대해선 적어도 5년 이상은 손대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앞서 밝힌 B2B를 중심으로 한 시장에 당분간 중점을 두겠다는 것이다.

차우보틱스는 새로 조달한 자금을 이용해 고용이나 생산, 다른 종류 음식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로봇 개발에 투입할 계획이다. 차우보틱스에 토자한 곳은 파운드리그룹(Foundry Group), 테크스타벤처스(Techstars Ventures), 긱덤펀드(Geekdom Fund) 등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