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으로 직접 만들며 배우는 ‘바나나코딩’

0

간단한 공작을 통해 쉽게 배우는 코딩 교육 서비스가 등장했다. 바나나코딩은 직접 제품을 만들고, 연결하고, 두드리는 동안 누구나 쉽고 자연스럽게 코딩을 배울 수 있는 코딩 교육 서비스다.

바나나코딩을 론칭한 신명민, 최은희 공동창업자는 “4차 산업혁명은 바로 소프트웨어적인 생각에서 시작이 된다고 믿는다”며 소프트웨어적인 생각을 더 빠르게 확산시키기 위해 누구나 쉽고 재밌는 코딩 교육을 익혀야 할 필요성에 대해 말했다.

현재 바나나코딩은 중학생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3주 동안 총 6회에 걸쳐 제품을 직접 만들며 코딩을 배울 수 있는 커리큘럼을 보유 중이다. 교육은 용산전자상가 코딩 교육센터에서 진행되며 바나나코딩 3월 교육 신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About Author

김재희 IT칼럼니스트
/ wasabi@venturesquare.net

신제품을 써보는 게 좋아 덜컥 입사해 버린 PC활용지 기자를 거쳐 이제는 15년차 생계형 글쟁이. 바퀴 달린 모든 것을 사랑하며 질주를 즐기는 드라이버/라이더/스키어. 그리고 지금도 현재진행형인 Dreame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