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쓰레기는 이젠 ‘비료’다

0

제라 푸드 리사이클(ZERA Food Recycler)은 음식물 쓰레기를 비료로 만들어주는 가정용 기계다. 음식물 쓰레기는 늘 골칫거리다. 분리수거를 해야 하는 탓에 매일 버리기도 쉽지 않다. 며칠 집안에 놔두면 냄새가 자욱해지는 건 물론. 이 제품은 이럴 때 도움이 된다.

음식물 쓰레기가 나오면 본체에 넣는다. 용량은 3.5kg. 미국 내 가정에서 일주일 동안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를 모을 수 있을 만한 대용량이다. 물론 1∼2인 가족이나 음식물 쓰레기량 자체가 적은 가정이라면 기간은 좀더 길어질 수 있다.

일주일치 음식물 쓰레기라고 하면 냄새부터 신경이 쓰일 것이다. 냄새에 대한 대책은 확실하게 되어 있다는 설명. 음식물 쓰레기를 넣고 덮개를 닫으면 그 때마다 열로 음식물 쓰레기를 건조해주는 방식이다. 이 과정과 동시에 음식물 쓰레기를 안쪽으로 밀어 넣어 더 많은 양을 담을 수 있도록 한다.

이렇게 음식물 쓰레기가 쌓이면 코코넛 야자와 베이킹 소다 등을 넣어 만든 첨가제를 넣고 덮개를 닫고 버튼만 누르면 24시간 안에 비료가 완성된다. 첨가제를 넣고 버튼을 눌러야 하는 과정이 번거로울 수 있지만 일주일 가량은 음식물 쓰레기를 쌓아둘 수 있어 훨씬 편할 수 있다. 음식물 쓰레기를 쓰레기봉투에 담아 일주일에 1∼2회 주방에 놔뒀다가 버리는 것보다 훨씬 위생적이고 간편할 수 있다. 비료는 밀봉해두면 오랫동안 쓸 수 있다. 정원에 있는 텃밭이나 꽃 등을 키울 때 좋은 건 물론이다.

본체는 흰색을 바탕으로 깨끗하고 간결한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어떤 주방에도 잘 어울린다. 쓰레기통보다 높이가 꽤 되지만 대신 허리를 굽힐 필요가 없어 사용은 편하다. 이 제품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인디고고를 통해 자금을 모아 목표액보다 8배가 넘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