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비가 말하는 ‘사내 벤처의 길’

0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일은 기업의 숙명 중 하나다. 하지만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있더라도 사업화하기까지 지난한 과정을 거쳐야한다. 시장 사정과 같은 외부 요인 외에도 조직 내 내부 변수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전자상거래 솔루션 전문 기업 시스포유아이앤씨는 이런 고민을 사내벤처 형태로 극복했다. 시스포유아이앤씨는 2015년 온라인 쇼핑몰 마케팅 솔루션 그루비를 사내벤처로 출범했다. 그루비는 온라인 행동 타겟팅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예컨대 인터넷 공간에서 특정 상품을 검색하는 고객에게 구매를 유도하거나 쇼핑 패턴에 맞는 메시지를 발송한다. 오프라인 고객 응대를 온라인으로 옮겨온 형태다.

명조채널 25화 응답하라, 스타트업에 출연한 시스포유아이앤씨 이상훈 대표는 “엔터프라이즈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커머스와 관련한 전반적인 업계 기술 트렌드를 공유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시스포유아이앤씨는 상대적으로 이커머스 관련 사업을 구체화하기 용이했다.

문제는 운영방식이었다. 이 대표는 새 술은 새 부대에 담그는 편이 낫다고 봤다. 이 대표는 “신사업을 추진할 때 내부 운영 방식과 같은 방식으로 운영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며 “그루비가 씨드투자를 마친 하나의 스타트업으로 구성된 것도 그런 이유다”라며 사내벤처를 조직한 배경을 밝혔다.

함께 출연한 이봉교 그루비 이사는 “사내에서 시작한 스타트업인 만큼 상대적으로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측면이 있다. 하지만 조직이 고통이 분담하는 만큼 책임감도 크다”며 배수의 진을 친 스타트업처럼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구성원이 서비스나 솔루션을 구체화하고 비즈니스 아이템을 자유롭게 제시하는 편이 장기적으로 조직에 도움이 된다”며 “기업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고 구성원의 행복감과 만족감이 중요한만큼 구성원에게 충분한 보상체계를 고민하고 그루비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 명조채널은 벤처스퀘어 설립자 겸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명승은(블로거 닉네임 그만) 대표가 진행하고 미디어 전문 기업 앳스퀘어가 제작하는 영상 전문 채널이다. 스타트업을 위한 사랑방을 표방하며 ‘스타트업의 스타트업에 의한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으로 꾸리고 있다.

한편 제 25화 촬영은 하드웨어 제작 교육 전문 공작소 메이커스빌에서 진행됐다. 팁스타운 S1에 위치한 메이커스빌은 디자인제품, SW/HW 결합 제품 등 시제품 컨설팅은 물론 3D모델링, 코딩아두이노, 창업교육 등 창의융합 교육을 제공한다. 메이커스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