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제조업의 AWS·전동비행기의 보잉’

0

와이컴비네이터(Y Combinator)는 에어비앤비나 드롭박스, 레딧, 트위치 등으로 잘 알려진 유명 액셀러레이터다. 지난 3월 20∼22일 3일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 위치한 컴퓨터역사박물관에선 와이콤비네이터가 개최하는 윈터 2017 데모데이가 열렸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소개하는 자리로 인공지능이나 하드웨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루 참여했다. IT 매체인 테크크런치가 이틀째 소개된 51개 기업 중 유망 기업 8개를 뽑아 발표했다.

먼저 부두매뉴팩처링(Voodoo Manufacturing). 이곳은 제조업 분야의 AWS를 꿈꾼다. 금형이나 노동자, 시공비용, 최저 주문량 없이 고객에게 디지털 파일만 받으면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3D프린터 로봇 공장을 건설 중인 것. 마치 AWS가 클라우드 컴퓨팅에서 그랬듯 같은 방식을 제조업에 적용해 진입장벽을 낮출 것으로 내다볼 수 있다.

이곳은 이미 나이키와 마이크로소프트, 버라이즌, 인텔 등과 협력 중이며 이번 분기 65% 마진으로 33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부두는 500억 달러 규모 플라스틱 사출 성형 시장을 허물면서 제조업 분야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곳 가운데 하나다.

라이트일렉트릭(Wright Electronic)은 전기 비행기계의 보잉을 꿈꾼다고 할 수 있겠다. 사우스웨스트 같은 항공사가 저가에 항공편을 제공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는 가스를 미리 구입해둔다는 것. 라이트일렉트릭은 전기 비행기를 이용해 더 저렴한 항공편을 제공할 기회를 엿본다. 이 기업은 300마일이나 혹은 이보다 짧은 항공편 중 30% 점유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미 이지젯(EasyJet)과 제휴를 해 첫 발을 내딛은 상태. 기술 발전 속도에 따라 라이트일렉트릭의 전기 비행기가 260억 달러 규모 단거리 항공 시장에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라이블리(Lively)는 개인이 헬스케어를 사용하는 비용을 최적화하고 저축을 극대화,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한다. 결제와 뱅킹 플랫폼이면서 헬스케어 시장 조성 역할을 하려는 것이다. 현대판 HSA(Healthcare Savings Account)를 꿈꾸는 것. HSA는 우리말로 하면 건강저축계좌다. 라이블리 창업자는 HSA가 3배 이상 이로운 저축 예금이 될 것이며 저축의 미래라고 말한다. 또 이 시장 규모가 4,350억 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인디고 페어(Indigo Fair)는 지역 소매상을 위한 아마존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기업은 소매업체가 자신의 매장을 위해 새로운 제품을 찾을 수 있게 해주는 무료 인공지능 플랫폼이다. 또 A/B 테스트 제품 판매, 미판매 제품 무료 반품을 지원한다. 스퀘어 캐시(Square Cash)나 스퀘어 캐피탈(Square Capital) 등도 운영한다.

미국 내에서 지역 소매업은 거대한 시장이다. 지역 상점은 사라지지 않을 슬로건인 것. 이들 중 상당수를 차지하는 소규모 자영업자는 보통 무역 전시회에 가거나 영업 담당자 등에게 물건을 구입한다. 하지만 여전히 온라인을 통해 물건을 구입하는 건 여전히 잘 모른다. 인디고페어는 8주 동안 소매업체 30개와 비즈니스를 진행 중이며 잠재 수익률 45만 달러, 제조사 6,000개를 보유하고 있다.

나노넷(NanoNets)은 머신러닝 API 제공사다. 머신러닝은 비즈니스 실행 방식을 바꿀 것으로 기대되지만 기업 대부분이 이를 만드는 건 아니다. 나노넷이 제공하는 API를 이용하면 모든 비즈니스에서 머신러닝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데이터를 올리고 분석을 위해 10분 가량 기다렸다가 코드 몇 줄만 추가하면 된다. 이렇게 하면 머신러닝을 통해 사진에서 신발 브랜드를 식별하는 것 같은 자동 데이터 마이닝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이전 작업 내용도 재활용해 향후 작업에 필요한 데이터량을 줄이게 해준다.

나노넷은 이미 주당 API 호출 건수가 100만 건을 넘겼다. 1만 API 호출 가능한 상품을 월 99달러에 판매하고 있다. 또 다른 장점 중 하나는 클라이언트 복수를 연결해 작업할 수 있어 하나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시스템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이다.

레저인베스팅은 지난해 설립된 스타트업. 보험사가 보험 위험을 증권화, 가치를 창출하는 동시에 투자자에겐 새롭게 성장하는 자산 클래스에 직접 투자할 기회를 제공한다.

물론 보험 증권화라는 개념이 등장한 건 이미 40년이 넘었다. 레저인베스팅은 매일 사고 팔리는 보험 상품 중 다양하고 복잡한 보험 유형에 대한 책임을 지적한다. 보험사와 투자자가 다양한 보험에 연결된 증권을 구매 혹은 판매할 수 있는 B2B 온라인 시장 창출 방법을 제안하는 것이다.

랭크사이언스는 자동화 SEO 소프트웨어다. 이 회사 CEO인 라이언 베드너(Ryan Bednar)는 “단순히 랭크사이언스에 연결하는 것만으로도 검색 트래픽이 상승할 것”이라고 말한다. 논스톱 A/B 테스트를 통해 웹사이트에 대한 SEO 최적화 분석을 넘어 아예 최적화를 해준다. 초기 이용 고객 중 68% 이상이 트래픽 향상 효과를 누렸다고. 현재 랭크사이언스는 월 8만 달러 수익을 기록 중이다. 구글이 매년 500억 달러를 검색에 투자하고 있다는 점에서 수동이 아닌 자동으로 검색엔진에 최적화할 수 있다는 건 높은 시장 가능성의 증거라고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Lvl5. 자율주행 차량의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는 라이더 같은 특수 레이저 센서 부족 탓에 차량이 주변 상황을 인지하는 기술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레이저광의 짧은 펄스를 주변에 방사, 주위 환경을 3D 이미지로 만들 수 있는 이 센서는 8,000달러에서 비싸게는 8만 달러까지 값비싼 대가를 요구한다.

하지만 Lvl5는 이보다 훨씬 저렴하고 다양한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컴퓨터비전 소프트웨어는 정지 신호 등 시각적인 정보 데이터를 추출한 다음 3각 측량을 통해 인치 단위로 차량 위치를 알 수 있게 3D지도를 구성한다. Lvl5는 라이더와 같은 수준으로 정확도를 지니고 있지만 훨씬 더 저렴하게 시스템을 구성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고 할 수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