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플레이가 선택한 기술 스타트업 8곳

0

퓨처플레이가 3월 28일 마루 180에서 2017년 첫 데모데이 개최하고 투자 포트폴리오를 공개했다. 퓨쳐플레이는 테크기반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는 컴퍼니 빌더로 지금까지 스타트업 42개를 육성,투자했다.

이날 데모데이에선 퓨처플레이 테크업 프로그램 시즌3 참여 기업 4곳과 일반 포트폴리오사 4곳이 소개됐다. 테크업프로그램은 퓨처플레이가 예비스타트업 성장을 위한 보육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6개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먼저 테크업 시즌3 스타트업 4곳을 소개한다.

◇ 바이시큐(Bisecu)=바이시큐는 세상에서 가장 작고 가볍고 튼튼한 스마트 잠금장치를 만든다. 동그란 형태로 생긴 자물쇠는 앞바퀴에 한 번 장착하면 끝. 원통형이라 절단기 날 자체가 들어갈 수 없어 절단 자체가 불가능하며 망치로도 깨부술 수 없는 알루미늄 합금 소재를 사용한다. 잠금과 해제는 모두 자동. 스마트폰과 불루투스로 연동해 동작하는 자물쇠는 사용자와의 거리를 스스로 인식해 자동으로 잠금과 해제를 할 수 있게 만들었다.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중고가 자전거 사용자를 타깃으로 하며 앞으로 자전거 쉐어링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 리모트몬스터(Remote Monster)=리모트몬스터는 통신 기술과 서비스 전문가 만든 차세대 방송 통신 전문 플랫폼이다. WebRTC(Web Real-Time Communication) 기반 방송 통신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별도 서버 없이 영상, 전화, 방송, 음성을 앱에 추가할 수 있다. 모든 방송 통신 기술은 API 형태로 제공된다. 리모트몬스터 서비스를 통해 복잡한 방송 중계 절차를 단순화할 수 있어 딜레이 없는 방송을 진행할 수 있으며 모바일 통신앱사는 트래픽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현재 모바일 영상 교육 서비스를 하고 있는 스타트업, 영상 통화 상담 서비스 등이 리모트몬스터 서비스를 실제 사용하고 있다.

◇ 엠셀(Mcell)=엠셀은 세라믹 코팅과 표면처리 기술로 바이오 전자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부품 소재를 제조한다. 엠셀이 만드는 스마트 섬유 힛플랙스는 늘어남 감지, 면상 발열, 냄새 제거 등 3가지 기능을 갖고 있다. 엠셀은 코팅기술을 핵심으로 탄소나노튜브를 균일하게 코팅해 구겨짐이나 늘어짐에도 코팅이 벗겨지지 않게 하는 양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엠셀 스마트 섬유는 발열의류, 웨어러블 디바이스, 폐활량계, VR콘트롤러 등 다양한 응용 제품에 적용할 수 있다.

◇ 에일리안로봇(Alien Robot)=조립 가능한 하이엔드 휴머노이드 로봇을 개발한다. 누구나 사물을 움직일 수 있는 도구를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 대량 생산이 가능한 차세대 고정밀 금속가공 기술을 기반으로 로봇 관절에 최적화된 로보틱스 엑추에이터를 제조하며 향후 1인 또는 소규모 서비스나 제조업을 돕는 비즈니스 플랫폼 기업으로의 성장을 꿈꾼다. 다음은 일반 포트폴리오 스타트업 4개.

◇ 오비츠(Orvitz)=오비츠는 초소형 휴대용 검안기를 개발한다. 최첨단 광학기술을 집약해 만든 초소형 휴대용 검안기는 1초 만에 시력은 물론 안과 질환 검사를 할 수 있다. 의사가 아니어도 검안기 사용에 문제가 없다. 오비츠는 제3세계 국가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저가 검안기를 개발, 기존 검안기가 해결하지 못한 수요 불충족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 장기적으로는 API를 공유해 보건 시장 확대를 목표로 한다.

◇ 알카크루즈(Alcacruz)=VR에 최적화된 스트리밍플랫폼 슈퍼스프림을 개발한다. VR 제작 콘텐츠를 송신할 수 있는 4K VR 스트리밍 엔진과 관련 솔루션. 슈퍼스트림은 6K 동영상도 쉽게 스트림하며 데이터 사용량을 70%까지 줄일 수 있어 낮은 비용으로 데이터를 전달할 수 있다. 활용 기대 분야는 라이브 스트리밍, 시스템 OEM과 의료, 게임 교육 등이다.

◇ 에잇비트(8 Beat)=에잇비트는 NFMI(근거리 자기유도) 기반 무선 이어셋을 개발한다. NFMI 기술은 기존 블루투스 헤드폰과 달리 와이파이나 블루투스 장치 연결을 방해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전력 소모량도 적어 블루투스 헤드폰보다 5배까지 충전 시간이 길다. 8비트는 단순한 무선 이어셋이 아닌 ‘들을 수 있는 모든 것을 위한 플랫폼’을 목표로 한다. 첫 모델은 4월 중 일본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 리빈(Livin)=리빈은 샤워 관련 스마트홈 디바이스와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한다. 미국 시장을 목표로 한 리빈은 개인화 추천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물 온도를 맞춰준다. 이를 통해 불필요한 물 사용을 5분의 1 이상 줄여줄 수 있다. 배관 공사가 아닌 DIY로 손쉽게 설치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 가운데 하나다. 또 개인별마다 외부 홈스마트 기기와 연동해 공간 온도를 맞추는 등 최적의 맞춤형 샤워 경험을 제공한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