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세계로 나비처럼 날아 벌같이 쏜 ‘뻔치’

0

우리나라에서 한 때 복싱은 인기스포츠였다. 가난한 복서가 배고픔을 이겨내고 금메달을 목에 거는 모습은 보는 이에게 묘한 쾌감을 불러일으켰다. 복싱은 헝그리정신의 표상이자 감동 드라마의 한 장면이었다. 복싱 인기에 따라 복싱 인구도 덩달아 늘었다. 적어도 1980년대까지만 해도 말이다.

뻔치 김도완 대표

명조채널 26화 스.친.소에 출연한 복싱콘텐츠 플랫폼 뻔치 김도완 대표는 다시 복싱의 대중화를 꿈꾼다. 실마리는 생활체육의 부흥이다. 김 대표는 “이전에는 세계챔피언 인기가 복싱 대중화에 영향을 미쳤다. 그런데 지금 국내 복싱시장은 침체돼 있다. 세계 챔피언이 나오기 힘든 구조다”라며 “생활체육으로서의 복싱이 인기를 얻고 이 중에서 복싱 스타가 나오면 다시 세계챔피언도 배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저변을 확대해나가는 ‘밑으로부터의 변화’다.

이를 위해 뻔치는 할인정보 플랫폼과 복싱 콘텐츠를 제공한다. 사업 초기 뻔치는 체육관과 제휴를 통해 신입회원을 모집했다. 김 대표는 온라인 광고 홍보 경력을 살려 신입회원을 모집했다. 그에 따르면 실제 사람들이 뻔치를 통해 체육관을 찾기 시작했다. 김 대표는 “일반인들의 복싱 수련 영상 등 복싱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니 반응은 더 뜨거웠다. 체육관이 상대적으로 닫힌 공간인 만큼 다른 사람이 운동하는 모습을 좀처럼 볼 수 없었던 거다”라며 콘텐츠 사업으로 확장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현재 뻔치의 인기 동영상 콘텐츠 조회수는 40만을 넘어설만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 대표는 또한 “콘텐츠는 관계의 수단이다. 복싱 콘텐츠가 인기가 있다는 건 그만큼 수요가 있다는 것”이라며 콘텐츠에서 나아가 스포츠용품의 IT화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션센스에 특화된 헬스케어 스타트업 엠지솔루션과 협업을 준비 중이다. 엠지솔루션과의 협업을 통해 타격 점수가 스마트폰으로 연동되는 휴대용 펀치 기계, 권투글러브 등 재미있는 스포츠 용품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명조채널은 벤처스퀘어 설립자 겸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명승은(블로거 닉네임 그만) 대표가 진행하고 미디어 전문 기업 앳스퀘어가 제작하는 영상 전문 채널이다. 스타트업을 위한 사랑방을 표방하며 ‘스타트업의 스타트업에 의한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으로 꾸리고 있다.

한편 제 26화 촬영은 은행권 청년창업재단 디캠프에서 진행됐다. 디캠프는 유망 스타트업과 우수 인재들을 연결해주는 채용 프로그램 디매치와 우수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 디데이 등 다양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디캠프 배치프로그램 GoD 4기를 모집중이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