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사가 직접 방문…車수리 ‘100년만의 변신?’

렌치(Wrench)는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스타트업으로 모바일앱으로 신청하면 고객 집까지 자동차 공인 정비사를 보내주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보통 사람들은 자동차 수리를 두려워한다. 미국 자동차 서비스 협회(American Automobile Association)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3명 중 2명은 자동차 수리업체를 신뢰하지 않는다. 절반 이상은 과거 부정적인 경험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소비자가 지적하는 가장 큰 문제점은 크게 2가지. 정비사가 불필요한 수리를 권한다는 것과 비용 과다 청구가 그것이다.

물론 이런 문제를 알더라도 자동차 수리를 안 할 수는 없는 노릇. 미국의 경우 지난해 1,750만 대에 달하는 차량을 구입했다. 렌치 공동 창업자이자 CEO인 에드 피터슨(Ed Petersen)은 이런 차량 소유를 막는 요소를 없애고 싶었다고 말한다.

렌치는 소비자가 예약을 하면 튜닝과 수리를 할 수 있게 해준다. 회원으로 가입하면 정기 유지 보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건 물론. 직접 방문 외에 변속기 작업이나 림 수리 같은 작업이라면 방문 서비스보다 네트워크 제휴사를 방문해 수리를 받도록 권하고 있다.

렌치는 최근 시리즈A 펀딩을 통해 자금 400만 달러를 유치했다. 이번 펀딩을 진행한 건 매드로나벤처그룹(Madrona Venture Group). 매드로나는 자율주행 차량용 소형 라이더 기술을 보유한 에코다인(Echodyne), 업무 중 초자 차량에 연료를 재충전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한 부스터 퓨얼(Booster Fuels)에 이어 3번째로 자동차 관련 투자를 진행했다.

매드로나 렌 조단(Len Jordan) 상무이사는 자동차 수리가 아마도 100년 동안 별로 변하지 않은 큰 시장이라면서 렌치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 “고객이 차량 수리를 맡기는 순간부터 서비스에 만족하고 수리 비용을 지불하는 순간까지 고객 경험을 바탕으로 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을 들었다.

물론 유어매카닉(YourMechanic)과 픽스인더유에스(Fiix in the US) 같은 다른 스타트업도 유사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하지만 이들 서비스는 공인 정비사를 프리랜서로 고객과 1:1 매칭해주는 쪽에 가깝다.

물론 미국 내에서 운전면허증 취득자 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하지만 CEO인 피터슨은 일반 소비자 뿐 아니라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도 함께 진행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실제로 렌치는 차량 공유 서비스인 리프트와 제휴를 맺고 업무를 진행 중이다.

렌치는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시애틀과 샌디에이고, 포틀랜드, 피닉스 등에 서비스를 집중할 계획이다. 물론 서비스 지역을 더 확장할 수도 있지만 피터슨은 “빠른 서비스 확장도 좋지만 이미 다른 기업이 무리하게 확장하다가 실패한 전례를 알고 있다”는 말로 일단 확장보다 집중을 택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