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존 꿈꾸는 창고로봇

0

아마존은 지난 2012년 키바시스템즈(Kiva Systems)를 인수하면서 로봇이 중요한 생산성 도구가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후 창고 혁신을 노리는 기업이 이 시장에 도전장을 내왔다.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위치한 6RS(6 River Systems)도 이 중 하나다. 키바 출신인 제롬 두보이스(Jerome Dubois), 라일랜 해밀턴(Rylan Hamilton) 외에 미미오(Mimio) 출신인 크리스토퍼 카시오포(Christopher Cacioppo)가 공동 창업한 이 기업은 자사의 플래그십 로봇에 척(Chuck)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척은 창고에서 자율 이동할 수 있다. 기존 로봇과 차이가 있다면 물건을 꺼내야 하는 선반 위치까지 작업자를 유도하는 등 사람을 이끌면서 일할 수 있다는 것. 그러니까 인간과 협력하면서 일할 수 있게 디자인했다는 얘기다. 단순하게 인간을 대체하는 걸 목표로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척은 길이 900mm, 폭 600mm에 1,000mm 높이 선반을 탑재하고 있어 전체 높이는 1,200mm 가량이다. 물론 높이 자체는 작업자가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수준으로 조정할 수도 있다. 작업자가 상품을 선반에 빠르게 내릴 수 있도록 돕기 위해 11인치 터치스크린도 탑재했다. 화면에는 앞으로 담아야 할 상품 이미지와 개수, 바코드 같은 숫자 ID 등이 표시된다. 작업자가 다음에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여부도 알려준다.

척은 내장 센서와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작업자에게 이를 알려줄 수 있다. 예를 들어 개인 기록을 달성하면 축하를 해주거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알려줄 수도 있다. 지금은 창고 내 운영자가 종이나 클립보드에 의존하고 있는 일을 데이터 관점에서 정보로 제공할 수 있는 것이다. 창고가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여부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건 물론.

이 회사의 600만 달러 시드 라운드에 투자한 이클립스벤처스(Eclipse Ventures)의 세트 윈터로스(Seth Winterroth)는 6RS가 시스템 통합에 장점이 있다는 것 그리고 처리량 관점으로 상당한 효율성을 구현해 이를 대규모로 실현할 수 있다는 걸 장점으로 꼽았다. 또 매력적인 기술은 많지만 결국 이 시장에서 살아남으려면 창고라는 환경 속에서 실제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에 집중해야 하며 안전하게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한다. 6RS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