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 IT의 만남 ‘에듀테크’를 논하다

0

지난 4월 26일 벤처스퀘어가 주최한 25회 오픈업 행사가 경기도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9층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오픈업은 스타트업계 발전은 물론 스타트업에 대한 일반인의 이해를 도모하려는 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오픈업은 매회 매력적인 주제로 100명 넘는 참관객이 모이는 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오픈업이 내건 슬로건은 “대한민국 교육과 IT가 만났을때-에듀테크”. 미국을 중심으로 유럽과 아시아까지 핫한 키워드로 등극한 에듀테크를 주제로 삼았다. 사전 등록자만 250여 명이 몰려 에듀테크 분야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뜨거운지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행사에선 벤처스퀘어 명승은 공동대표가 사회를 보고 대표적인 국내 에듀테크 서비스 기업 대표 6명이 참석했다. 서로 다른 상황에서 창업을 시작했지만 “조금 더 편리하게, 지금보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적 의식을 공유한 이들의 창업스토리를 소개한다.

바로풀기 이민희 대표 바로풀기 서비스의 교육 콘텐츠와 기술 이야기=학생들이 왜 질문을 해결하기 위해 학원을 다니고 과외를 받아야 할까. 이 대표는 “질문을 쉽게 사진으로 찍어 올리고 함께 공부할 수 있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말한다. 공부 문화를 바꾸면 아이들의 미래도 세상도 바뀐다는 그는 바로풀기를 국내 최대 학습 Q&A 서비스로 키울 포부를 밝혔다.

김광진 셈웨어 대표 “STEM 교육의 혁신, 수학 과학과 컴퓨팅의 만남”=매쓰프리온 소프트웨어는 수학적 모델링과 수치 해석 등에 활용하는 공학 소프트웨어다. 해외 소프트웨어인 매트랩보다 저렴한 가격에 뛰어난 공학 프로그램을 보급하겠다는 목적으로 만든 것. 학생들은 동영상 강의를 들을 때에도 코딩창을 띄워 바로 실습을 할 수 있는 형태로 수업을 들을 수 있다. 본인이 만든 코드를 다른 사람과 함께 협업, 공유할 수 있는 건 물론이다.

김민우 키드앱티드아시아 부사장 빅데이터, 머신러닝 그리고 교육”=교육이라는 산업이 4차산업혁명 시대에서 차지하는 위치와 의미는 뭘까. 4차산업혁명과 교육에는 3가지 요소가 중요하다. 첫째 데이터를 모으는 것. 둘째 모은 데이터를 인사이트와 머신러닝을 통해 분석하는 것, 셋째 이를 어떻게 활용할지 정의를 내리는 것이다. 이제 고품질 빅데이터가 쏟아질 것이고 머신러닝과 딥러닝이 분석을 할 것이다. 당연히 좋은 인사이트가 도출될 것이다.

김서준 노리 부대표 컴퓨터로 수학을 배울 때 달라지는 것들’=수학을 포기하는 이유는 끝없는 문제풀이와 학교 수업을 진행할 때 진도를 못 따라가는 학생 관리가 안 되는 부분이 크다. 노리는 늘어나는 ‘수포자’를 막기 위해 첫째 과외 교사를 모델링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족집게 선생보다 더 정확한 처방을 학생에게 내려 개인화 교육을 가능하게 한다. 둘째 선생 자체의 역할을 바꾼다. 노리는 교사 역할을 코치로 바꿔 교사 업무를 줄여주는 장점이 있다. 셋째 게임화 요소를 곁들여 수학에 대한 흥미를 끌어올린다. 넘쳐나는 문제풀이집이 아닌 디지털 디바이스를 활용한 콘텐츠로 학생이 공부에 흥미를 느끼고 사교육 소외자에게도 폭넓은 교육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전성훈 클래스카드 대표 우리반 단어장, 클래스카드’=클래스카드는 단어를 암기할 때 많이 쓰는 플래시 카드를 스마트폰으로 구현하고 웹과 스마트폰을 연동해 학생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서비스다. 단순히 영어 단어를 읽고 쓰는 암기 방식을 벗어나 과학적인 암기 학습 방법을 적용해 기존 종이 기반 학습보다 더 빨리 암기하고 오래 기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충희 클래스123코리아 대표 전세계 10만 교사의 무료 학급 운영 도구’=클래스123은 교사와 학생 그리고 부모 간 소통을 돕는 무료 인터넷 서비스다. 교사는 아이의 생활 태도와 행동 발달 사항 같은 내용을 온라인상에 입력하고 누적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학생별 맞춤 교육을 진행할 수 있다. 학부모는 이 내용을 앱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클래스는 학생과 부모로 나눴다. 덕분에 부모는 알림장, 1:1 메시지 기능을 통해 아이의 학교 생활에 대한 교사의 피드백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 학생은 교사와 쉽게 소통을 할 수 있다. 그 밖에 수업 지원을 위한 타이머, 판서, 자리뽑기 같은 기능이 있어 효율적인 수업 진행이 가능하다.

이 날 행사에선 발표 이후 패널 토의로 진행됐다. 참관객이 심플로우를 통해 질문한 내용에 대해 에듀테크 대표가 직접 답변을 했다. 저작권이나 수익모델, 개인 정보 보안 문제, 마케팅 방안 등 흥미로운 질문이 현장의 열기를 더해줬다.

한편 이 날 오픈업 행사는 벤처스퀘어 페이스북유튜브 채널, 판도라TV를 통해 생중계됐다. 링크를 통해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조상아 벤처스퀘어 매니저
/ jjjho6431@venturesquare.net

조상아 매니저는 벤처스퀘어 정부 사업을 비롯해 해커톤과 교육 등 스타트업 보육 관련 사업팀 매니저를 맡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