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퓨전 “딥러닝 인프라 관리 맡겨다오”

0

비트퓨전(Bitfusion)은 인공지능 프로젝트 구축과 관리를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이 기업은 원래 지난 2015년 디스럽트 뉴욕 2015(Disrupt NY 2015)에서 출시될 당시만 해도 GPU와 FPGA, 기타 공동 처리 기술을 잘 쓸 수 있게 사전 컴파일한 라이브러리를 제공해 개발자가 앱을 더 빠르게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지금은 요즘 가장 각광 받는 분야인 딥러닝에 초점을 두고 있다.

비트퓨전은 최근 밴엣지캐피탈(Vanedge Capital)이 주도한 시리즈 A 투자 라운드를 통해 500만 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시에라벤처스(Sierra Ventures)와 기존 투자자인 데이터콜렉티브(Data Collective), 레조넌트VC(Resonant VC) 그리고 긱덤(Geekdom)이 참여했다. 비트퓨전 측은 이번 투자금을 R&D 외에 인공지능 프로젝트 구축과 관리를 위한 새로운 프레임워크 애그노스틱 플랫폼인 비트퓨전 플렉스(Bitfusion Flex)에 쓸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

비트퓨전 플렉스는 현재 베타 버전 상태다. 개발자에게 인공지능 앱 라이프 사이클을 관리하기 위한 단일 플랫폼 제공을 목표로 한다. 개발자는 개발에서 교육, 테스트, 최종 배포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단일 대시보드로 제공받는다. 컨테이너를 이용해 로컬 머신과 클라우드간에 쉽고 간편한 확장이나 이동을 할 수 있는 모델을 이용하지만 베어메탈(bare metal), 그러니까 운영체제를 포함해 어떤 소프트웨어도 설치되어 있지 않은 하드웨어 구현도 지원한다.

물론 중요한 건 비트퓨전 플렉스가 모델링을 쉽게 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건 아니라는 것이다. 텐서플로우(TensorFlow)나 토치(Torch), 카페(Caffe) 혹은 이와 비슷한 어떤 툴이라도 관계없이 개발자가 선택한 프레임워크를 설정하기 위한 앱스토어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하지만 비트퓨전 플렉스의 강점은 애플리케이션을 생성하고 실행하는 데 필요한 인프라를 관리하는 데 있다. 비트퓨전 플렉스는 프로세스 관리를 위한 웹 기반 인터페이스 뿐 아니라 개발 단계에서 로컬 랩톱에 원격으로 GPU를 연결할 수 있는 커맨드 라인 인터페이스도 제공한다.

이 회사의 공동 창업자이자 CEO인 수부 라마(Subbu Rama)는 수많은 개발자가 딥러닝 프로젝트를 시작하지만 프로토타입 단계를 넘어서지 못한다면서 모두 딥러닝이 어디서든 실행되기를 원하지만 충분한 인력이 없는 게 문제라고 말한다. 비트퓨전 플렉스는 개발자가 자신의 애플리케이션에만 집중할 수 있게 지루한 인프라 관리 작업을 간소화하려 한다. 비트퓨전 측은 이를 위해 앞으로 비트퓨전 플렉스의 기능을 확장, 몇 달 안에 다시 베타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Bitfusion | Develop, Train and Deploy with Bitfusion Flex

About Author

이승현 IT칼럼니스트
/ roadmann@naver.com

게임앤컴퍼니 이사. 1990년대 PC 게임매거진 기자, 2000년대 게임스팟 편집장을 거쳤으며 현재 게임 전문 비즈니스 엑셀러레이터 게임앤컴퍼니에 재직하며 수많은 게임 스타트업과 함께 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