튜터링, 투자 받고 시장 확대 나선다

0

튜터링이 빅베이슨캐피탈을 비롯한 투자사로부터 8억 원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튜터링은 실시간으로 해외 원어민 강사와 학생을 연결해주는 온디맨드 교육 플랫폼. 지난해 9월 정식 서비스 이후 가입자 4만 명이 넘었고 주당 평균 22%씩 가입자가 늘어나는 등 성장 중이다.

튜터링이 인기는 끈 비결은 월 200분 기준으로 4만 원대로 전화영어보다 절반 이하 가격에 튜터 170여 명을 확보하는 등 전문성을 높이고 카드뉴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때문이라는 설명. 올해부터는 한국전파진흥협회, 헌법재판소 등 기업이나 기관 유치에도 나서고 있다.

빅베이슨캐피탈 측은 튜터링이 현대인 생활 패턴에 맞는 영어 학습 모델을 제시하는 한편 지난 몇 개월 동안 수직성도 증명했다는 점을 투자 이유로 설명했다. 튜터링 측은 이번 투자를 통해 영어 뿐 아니라 한국어와 중국어 등 언어를 추가하고 시장 지역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튜터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mRvpju6Ly04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