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이젠 온라인으로 通한다

0

많은 하드웨어 스타트업이 해외 진출을 꿈꾼다. 요즘 같은 때는 무작정 해외로 나가 바이어를 찾고 상품을 판매하지 않아도 된다. 언제 어디서나 상품을 소개할 온라인 플랫폼이 보편화돼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디서부터 준비해야 할지 막막하다. 어떤 플랫폼이 온라인 판매채널로 적합한지, 플랫폼은 간편하고 믿을만한지, 실제 바이어를 만나 성공적으로 수출한 사례가 있는지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전지훈 한국무역협회 과장

전지훈 한국무역협회 과장은 이러한 스타트업의 고충에 공감하며 협회의 스타트업 온라인 수출 지원 사업 중  하나인 ‘트레이드코리아’를 소개했다. 전 과장은 “국내기업과 해외 바이어를 연결하는 비투비 플랫폼인 트레이드코리아는 품목별 전문가가 포진해 있고 방대한 바이어 데이터베이스를 갖고 있다. 강력한 마케팅 툴로 스타트업을 적극 지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레이드코리아를 이용하는 방법은 쉽고 간편하다. 회원가입 후 상품 이미지나 소개 영상을 등록하면 트레이드코리아의 8만 해외 기업에게 상품 정보가 노출된다. 이달의 상품에 선정되면 온라인 전시관에서 상품을 전시할 수도 있다. 전 과장에 따르면 트레이드코리아 상품 등록 건수는 하루 53만 건에 달한다.

트레이드코리아 내 품목별 전문가는 제품 매칭 서비스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과 해외 바이어간 실제 계약이 체결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국무역협회는 자체 옴니채널 마케팅 시스템 KOMS(KITA Omni-channel Marketing System)를 구축하고 제품 판매 활로를 넓히고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면 무역협회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할 수도 있다. 무역협회가 확보하고 있는 전 세계 바이어 데이터베이스는  159만여개다. 무역협회는 유효성 테스트를 통해 실제 계약으로 연결될 수 있는 바이어를 추리고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시행하고 있다. 전 과장은 “바이어 연락처뿐 아니라 해당 바이어가 어떤 제품을 구매하고 싶어 하는지에 대한 정보도 사이트에 게재된다. 이를 통해 유통바이어를 상시 연결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트레이드코리아를 통한 국내 제품 소싱 의뢰는 매 달 400건 이상 접수 되고 있다.

이와 함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타겟 마케팅도 진행한다.  바이어 데이터베이스에서 국가, 품목 등의 카테고리에 따라 바이어를 추린 후 국내 스타트업 상품 정보와 이미지, 거래 정보를 발송하는 식이다. 전 과장은 “바이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거래정보 발송서비스를 이용하면 생각지도 못했던 거래 상대를 만날 수도 있다”며 “해당 서비스를 활용해 수출 기회를 잡으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 과장은 무역협회의 마케팅툴을 적극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무역협회 트레이드코리아를 이용하면 8만 기업 회원, 전체 26만 회원에게 상품을 홍보할 수 있다”며 “바이어 입장에서는 한자리에서 한국 제품을 만날 수 있고 국내 스타트업은 바이어에게 자사 제품을 소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무역협회는 트레이드코리아를 활용한 글로벌 B2B 전시회 홍보는 물론 알라바바닷컴, 글로벌소시스와 같은 해외 유명 비투비 이마켓 서비스와 연계해 상품 홍보 채널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전 과장은 “트레이드코리아의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해외바이어와 스타트업의 정보 공유를 도우며 스타트업의 온라인 수출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