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만든 포탑, 타격에 성공할 수 있을까

0

드론 경진대회 참가를 선언한 콩돌이프로덕션의 철이. 결전의 날까지 채 세 달이 남지 않았다. 대회 준비 기간 동안 블로어에서 CO2 인젝터로 만든 다트건까지, 공대지 타격 미션에 쓸 발사 장치도 발전을 거듭해왔다. 이번 화에서 내놓은 건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포탑이다.

포탑은 설계부터 풀칠, 총신 제작, 조립까지 제작에만 두 달이 걸렸다. 3D 프린터를 이용해 만든 부품과 가구를 만들 때 쓰는 MDF 나무 합판을 조립해 완성했다. 조준과 제어는 RC 조종기를 이용한다. 포탑 제작 영상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탑은 목표물 타격 임무를 무리 없이 수행하지만 해결할 부분도 있다. 서보 힘이 충분치 않아 본체가 흔들린다는 점과 탄창 교체가 불편하다는 점이다. 콩돌이는 “남은 기간 동안 탄창을 쉽게 교체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포탑을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콩돌이의 포탑 제작 과정과 실제 구동 장면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메이커 유튜버인 콩돌이프로덕션은 공대생 철이의 파란만장한 하드웨어 제작기를 담은 채널. 이미 구름 전등이나 로봇팔, 방음 헬멧 등 시선을 사로잡는 IT 기기를 직접 제작해 소개한 바 있다. 이번에 도전장을 낸 분야는 드론. 부산대학교 창의비행체 경진대회를 목표로 드론을 만드는 과정을 담는 것이다. 벤처스퀘어는 콩돌이프로덕션이 드론을 완성하는 과정을 연재한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