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클로바 품은 첫 스피커”

0

아마존 에코, 구글 홈, 애플 홈팟… 이들은 인공지능 음성비서 기능을 내장한 스피커라는 공통점이 있다. 저마다 독자적인 인공지능 생태계 구축으로 인해 처절한 전장터를 방불케하는 격전지에 네이버-라인이 이름을 올렸다. 바로 클라우드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Clova)’를 탑재한 스마트 스피커 웨이브(WAVE)다. 일단 제품 공개만하고 제품 출시는 뒤로 미루는 이른바 ‘밀당’ 작전은 애초에 없었다. 라인주식회사는 14일 제품 공개와 함께 곧장 일본에서 웨이브의 사전 예약 한정 판매를 시작했다. 클로바 공식 사이트를 통해 웨이브 사전 예약 구매를 신청이 가능하다. 한정 판매 기간 동안 가격은 1만엔으로 배송은 7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웨이브는 크기 86×140×201mm 크기로 무게는 약 1kg 몸집을 지녔다. 외부 장치와의 연결은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를 통해 이뤄진다. 와이파이는 802.11b/g/n, 블루투스는 4.1규격을 지원한다. 배터리는 5,000mAh를 내장해 넉넉한 편이다. 소리를 내는 스피커 유닛은 20W 출력의 2.5인치 우퍼 한개와 5W 출력의 1인치 트위터 2개로 구성했다. 데이터 처리를 위한 프로세서는 퀄컴 APQ8009를 썼다. 스마트폰용으로 제조된 쿼드코어 A7 스냅드래곤 212 칩셋으로 1.3GHz로 동작한다. 어느 방향에서나 사용자의 ‘말귀’를 제대로 알아듣기 위해 마이크는 4방향에 각각 한개씩 달았다.

웨이브 예약 구매자에게는 6개월간 ‘라인뮤직’ 이용권이 제공된다. 음성 명령만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나 노래 제목을 맘껏 들을 수 있다는 뜻이다. 인공지능의 장점을 살려 기분이나 날씨에 따라 음악을 추천 받을 수도 있다.

웨이브 정식 버전은 올 가을 출시 예정으로 가격은 1만5,000엔이라는 가격표를 달았다. 사전 예약자는 정식 버전 출시와 함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동일한 기능으로 쓸 수 있음은 물론이다. 아, 한가지 소개를 못한 게 있다. 웨이브가 아직은 일본어만 알아듣는다. ‘스미마센…’

올 겨울엔 ‘자매품’ 페이스(FACE)가 출시 예정이다.

About Author

김재희 IT칼럼니스트
/ wasabi@venturesquare.net

신제품을 써보는 게 좋아 덜컥 입사해 버린 PC활용지 기자를 거쳐 이제는 15년차 생계형 글쟁이. 바퀴 달린 모든 것을 사랑하며 질주를 즐기는 드라이버/라이더/스키어. 그리고 지금도 현재진행형인 Dreame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