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근태관리 ‘모바일로 간편하게…’

0

매장 내 직원의 근무일정을 한 번이라도 짜본 점주라면 알 것이다. 스케줄 관리가 얼마나 피곤하고 손이 많이 가는 일인지. 미국 인력 관리 소프트웨어 타임포지(Timeforge)에 따르면 엑셀을 이용해 직원의 스캐줄을 짜는 업무로 매니저들은 평균 일주일에 3.14시간을 소요한다고 한다. 이는 주당 40시간을 근무한다고 했을때 7.8%에 해당되는 시간이다.

직원의 출퇴근 관리는 어떨까. 지문 인식 또는 카드 인식 기록기로 직원의 출퇴근을 관리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는 시급제일 경우 근무 일정 대비 출퇴근 기록을 비교하기 어렵다는 점, 또 부정 출근의 가능성이 있다는 점 등 관리의 어려움이 있었다.

시프티(shiftee)는 이처럼 직원의 근무 스케줄링과 근태 관리에 불편함을 느끼는 관리자와 직원을 위한 스마트 출퇴근 기록 및 스케줄러다. 시프티를 이용하면 PC와 모바일을 통해 직원의 출퇴근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으며 근무 일정 짜기와 일정 업데이트도 손쉽게 할 수 있다.

시프티 홍동헌 공동대표는 대형 카페 프렌차이즈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겪었던 불편함을 해결하고 싶었다고 한다. 매번 일정이 나올 때마다 스케줄 표를 사진으로 찍어가야 했다고. 일정이 바뀌면 볼펜으로 수정한 스케줄 표를 다시 공유해야 했다. 한 시스템안에서 스케줄을 관리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았다.  또 국내에는 기업의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켜주는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 많이 없다는 점에서 시프티의 성장 가능성을 봤다.

시프티가 제공하는 것은 근무 일정 스케줄링, 출퇴근 기록, 자동 급여 정산 세 가지다.

스케줄링은 비효율성을 최소화시켰다. 다수의 지점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의 경우 보통 지점장이 근무일정을 짠 후 본사의 승인을 받게 되면 일정을 수정할 수 없는 불편함이 있었다.  시프티는 근무 일정 승인 기능이 있어  최고 권한을 가진 관리자가 쉽게 일정을 수정, 승인 할 수 있다.  또 직원을 여러 지점에 배정하는 것이 가능해 다수 지점에서 근무하는 직원의 스케줄과 출퇴근을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출퇴근 기록은 와이파이 기반으로 이뤄진다. 직원이 출근지에 도착해야만 출근체크를 할 수 있어 대리출근은 불가능하다. 관리자는 모바일 알람으로 쉽게 직원이 출근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스케줄 된 근무일정에 출근 기록이 없거나 퇴근시간이 지나도 퇴근 기록이 없으면 관리자와 직원 모두에게 푸시 알람이 간다. 또 직원들의 현재 근무상황도 실시간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지금 어떤 직원이 어디에서 근무를 하고 있는지, 휴식을 취하고 있는 직원은 누구인지 등도 확인할 수 있다. 관리자는 직원을 감시하지 않아도 되고 직원은 눈치 보지 않고 휴식을 취할 수 있어 효율적인 업무는 물론 직원 간 신뢰도도 높일 수 있다.  시프티는 관리자와 직원이 각기 다른 앱을 사용하는 것이아니라 하나의 앱만 다운받아 사용하면 된다.

출퇴근 관리와 스케줄의 정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급여 정산도 빠르게 이뤄진다. 처음 시급을 설정한 후 추후에 시급이 변동된다고 해도 새로운 급여가 적용되는 시점을 설정할 수 있기 때문에 계산 오류가 생길  문제도 없다. 시급계산은 물론 주휴 수당과 각종 추가 수당도 쉽게 계산이 가능하고 모든 데이터는 엑셀로 추출할 수 있다.

현재 시프티의 고객은 시간제로 24시간 운영되는 PC방, 레스토랑, 병원, 호텔, 건설업체 등 약 1700여 곳이다. 회사의 규모와는 관계없이 근태 관리와 스케줄링이 필요한 모든 기업에서 시프티가 이용되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대학교 연구실에서도 출퇴근 기록용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3월 설립된 후 마케팅 비용을 거의 쓰지 않은 것에 비해서는 괜찮은 성적이다.  다른 곳에는 신경 쓰지 않고 제품의 완성도에만 집중하며 린하게 사업을 꾸려온 결과다.현재 시프티는 홍동헌 공동대표와 개발을 담당하는 신승원 공동대표 두 명이 운영하고 있다.

시프티는 애초부터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두 대표 모두 해외에서 공부하고 생활한 경험이 있어 글로벌 시장을 염두하며 사업을 시작했고 처음 서비스를 기획하는 단계부터 여러 언어로 제공될 수 있도록 개발을 진행했다. 시프티는 올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영어 지수가 높은 동남아시아권을 시작으로 해외 확장을 적극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또 놀이 공원, 동물원, 영화관 등 업무 스케줄에 변수가 존재하는 곳들을 위한  자동인력배치 서비스를 선보이고 고객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효율적인 근태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