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고…화물주와 운전자 이어줄 매칭 플랫폼

0

픽고(PickGo)는 짐을 옮기려는 화물 주인과 이를 옮겨줄 운전사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화물 주인과 개인 운전자를 매칭해주는 플랫폼인 것. 이 회사는 물건을 장거리 배송한 이후 창고에서 고객에게 전해질 마지막 구간 배송, 보통 라스트 원 마일 물류로 불리는 구간을 대상으로 화물 주인과 운전사를 매칭해준다.

화물주와 운전사는 픽고 플랫폼에 무료 등록하면 서비스를 곧바로 이용할 수 있다. 배송 요금은 거리와 시간제 2가지 가운데 고를 수 있다. 의뢰 등록 화면에서 안건별로 요금을 부과하게 된다. 픽고를 운영 중인 CB클라우드(CBcloud) 측은 배송 요금 중 10%를 수수료로 받는다.

운전사는 화물경차운송사업 신고를 한 사람으로 자격이 제한되어 있다. 기업과 계약하고 프리랜서 운전사로 일하는 사람이 주로 활동 중이며 현재 등록 수는 2,000명 가량이다. 구체적인 배송 건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월 수천 건 정도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16년 6월 첫 서비스를 시작한 시점과 견주면 지금은 15배 증가했다고 한다.

CB클라우드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픽고 포 비즈니스(PickGo for business) 외에도 올해 8월부터는 개인을 위한 픽고 포 퍼스널(PickGo for personal)도 서비스 중이다. 픽고 포 퍼스널에선 소비자가 운송 의뢰를 하면 픽고에 등록되어 있는 운전사 모두에게 해당 의뢰가 전달된다. 이를 확인한 운전사는 금액과 일정 등을 제시하고 이 중 조건에 맞는 운전사를 선택하게 된다. 예를 들어 이사를 한다면 최저 운송 요금 5,000엔에서 시작해 운전사가 제시한 금액을 바탕으로 협상할 수 있다.

CB클라우드는 최근 CRE, 캐이랩벤처파트너스, 토네츠파네콘 등으로부터 투자금 3억 4,000만 엔을 유치한 바 있다. 이번 라운드에 참여한 CRE의 경우 물류 전문가를 중심으로 부동산 1,400개, 120만 평 관리 운영을 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양사는 자본 업무 제휴를 체결해 CRE는 픽고 서비스 확대에 필요한 배송 거점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픽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승현 IT칼럼니스트
/ roadmann@naver.com

게임앤컴퍼니 이사. 1990년대 PC 게임매거진 기자, 2000년대 게임스팟 편집장을 거쳤으며 현재 게임 전문 비즈니스 엑셀러레이터 게임앤컴퍼니에 재직하며 수많은 게임 스타트업과 함께 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