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블 “유연근무제 도입과 업무 치열함은 별개”

0

사용자의 관심사를 분석해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하는 기술 기반 스타트업 데이블이 재택근무제, 집중 근로 시간제 등 유연근무제를 시행한지 2년을 맞았다.

2015년 SK플래닛 사내벤처 레코픽(RecoPick) 출신 창업가 4명이 설립한 데이블은 2년 만에 600개 언론사에 개인화 추천 서비스와 네이티브 광고를 제공하며 국내 1위 콘텐츠 디스커버리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데이블은 2016년 9월 1일부터 2017년 8월 31일까지 지난 1년간 직원 수가 15명에서 27명으로 증가했으며, 퇴사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현재 일주일에 하루, 재택근무 및 11시~ 16시를 집중 근로 시간제 설정하고 유연 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또 2017년부터는 2시간 단위로 연차를 쪼개 쓸 수 있는 반반차 휴가제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그 밖에도 직원 복지를 위해 도움을 받은 동료가 같은 동료에게 보너스를 줄 수 있는 ‘동료 보너스(Peer bonus)’ 제도, 자기계발 지원프로그램 BTE(Be The Expert Program) 제도, 3년 근무 시 5일의 추가 휴가를 지원하는 안식주 제도 등을 두고 있다.

데이블 백승국 CSO는 데이블에서 공유되는 3가지 원칙이 있다며 “과정보다는 결과를, 업무의 양보다는 질을 그리고 동료와의 협업이다. 유연근무제는 이 3가지 원칙 아래에 시행됐다”고 강조했다. 또 “많은 기업이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며 도덕적 해이와 협업의 불편을 우려한다”며 업무 특성과 상황에 따라야 하는 건 맞지만 유연근무제 도입과 업무의 치열함은 별개다. 성과는 ‘과정보다 결과’로서 증명된다, 데이블은 창업 2년 만에 국내 1위 디스커버리 플랫폼으로 자리잡았고 매월 20% 씩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데이블 직원들이 누구보다 치열하게 일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백 CSO는 이어 “올해부터 시행한 반반차 휴가제가 직원들로부터 반응이 좋다. 반반차 휴가는 연차를 2시간 단위로 쪼개 쓸 수 있는 제도로, 출근 전 병원에 들리거나 개인적 볼일을 보는데 유용하다. 지속해서 관련 제도들을 도입/확대할 생각”이라는 말로 직원 복지에 대한 계획을 전했다.

국내 600여 개 메이저 언론사 비롯해 커뮤니티, 블로그, 앱 등 국내 최대 콘텐츠 디스커버리 플랫폼을 보유한 데이블은 빅데이터 및 개인화 기술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이용 콘텐츠를 분석, 사용자가 특정 키워드가 포함된 기사를 보고 있을 때 해당 광고를 노출하는 등 사용자의 관심사, 이용시간, 지역 등을 반영해 광고를 추천하는 ‘데이블네이티브애드’를 서비스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