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하면서 동시에 피부 측정까지 ‘촉촉’

여성이라면 하루에도 몇 번씩 꺼내드는 필수품에서 사업 기회를 찾은 기업이 있다.

소프웨어 서비스 회사 나인폭스는 여성 메이크업 파운데이션 내부에 IoT센서를 탑재해 피부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촉촉(CHOCCHOC) 기기을 만든다. 자외선, 습도, 산성도, 피부톤을 측정하고 피부 건강관리를 돕는 촉촉은 화장과 피부 상태 측정을 동시에 할 수 있어 피부 관리에 예민한 젊은 여성들에게 일석이조의 가치를 전달한다. 이름에도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나인폭스는 개발자로 10여 년 간 일해온 임경태 대표가 2014년 설립한 소프트웨어 개발사다. 촉촉은 나인폭스가 내놓은 두 번째 서비스. 첫 서비스였던 한자 교육 앱이 생각만큼 성공하지 못하자 직원들이 의기투합해 만든 것이 바로 IOT 에어쿠션 촉촉이다.

“직원들과 여성이 항상 가지고 다니느것이 무엇일까란 얘기를 하다 립스틱과 에어쿠션은 항상 가방에 들고 다닌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그럼 이 필수품에 피부 상태를 측정하는 센서를 넣어서 가치를 배로 만들면 어떨까란 의견이 나왔죠. 화장품 시장은 일단 크기도 해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화장이라는 본연의 기능을 제공하면서 추가로 피부 상태 측정이란 기능도 추가 비용 없이 사용할 수 있다면 여성의 입장에서 사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것이 임 대표 생각이다.

임 대표는 “피부 상태를 측정할 수 있는 기기는 기존에도 많지만 따로 휴대해야 한다는 불편함 그리고 고가라는 점도 구매 장벽을 만드는 요인이다”라며 “따로 휴대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 촉촉의 가장 큰 강점”이라고 말했다.

촉촉 시제품

촉촉 사용법은 간단하다. 화장을 하다가 한 번씩 얼굴에 가져다 대면 된다. 촉촉 앱을 설치한 후 에어쿠션 옆에 달려있는 센서를 얼굴에 3초씩 두번 터치하면 피부 상태가 측정돼 앱에 나타난다. 앱과의 연결은 블루투스로 쉽게 할 수 있다.

앱에는 위치에 기반을 둔 자외선, 습도 지수가 실시간으로 제공되며 피부 유,수분을 측정한 결과가 뜬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피부 상태에 필요한 피부관리를 안내해준다. 현재 피부 속 유분과 수분의 수치가 위험한 수준이니 보습력을 높여야 한다는 식이다. 자외선 측정은 전 세계 기상청 정보를 제공받아 어느 나라에 있든 측정할 수 있도록 했다. 측정한 피부 상태는 매일 앱에 기록되어 일주일 간격으로 상태를 비교해 볼 수도 있다.

나인폭스는 B2C보다는 B2B 서비스를 먼저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개별 브랜드를 만들 계획도 있지만 우선 인지도가 있는 브랜드와 제휴해 상생하는 것이 목표다. 촉촉에는 피부 상태에 맞는 화장품을 추천해주는 기능이 있어 기존 브랜드와 제휴할 경우 추천 기능을 통해 해당 브랜드의 다른 화장품을 추천받을 수 있다. 업체 입장에서는 고객을 확장할 수 있는 채널을 하나 더 얻는 셈이니 손해 볼 것이 없다. 또 피부톤 정보를 입력하게 되어 있어 글로벌 고객을 유치하려는 뷰티 기업이라면 다양한 국가의 사용자의 피부 데이터를 촉촉을 통해 얻을 수도 있어 향후 마케팅에 유용하게 이용될 수 있다. 가격도 기존 피부 측정기기보다 저렴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화장품은 화학제품이라 소비자가 화장품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알고 쓰느냐 모르고 쓰느냐가 중요해요. 피부가 건강해야 여성들이 갖고 있는 미에 대한 욕구도 충족시킬 수 있다고 생각해요. 촉촉이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촉촉은 올해 브랜드 제휴를 마치고 내년 상반기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