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억 투자 유치 조이코퍼레이션 “다음은…”

0

조이코퍼레이션이 글로벌브레인과 글로벌 브레인과 KDDI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KDDI 오픈 이노베이션 펀드‘, 코로뿌라 넥스트(Colopl NEXT) 등으로부터 45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2014년 설립된 조이코퍼레이션은 본엔젤스, 패스트 트랙 아시아 등으로부터 3억 원 투자,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아주IB투자로부터 20억 원 규모 시리즈 A 투자를 이끌어낸 바 있다.

조이코퍼레이션은 온오프라인 쇼핑 경험 향상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 기업. 오프라인 매장 방문객 분석 서비스 ‘워크인사이트’와 온라인 쇼핑몰을 위한 접객 솔루션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워크인사이트는 온라인에서만 가능했던 구매 이전 방문객 분석을 오프라인 매장에 구현한 서비스다. 자체 개발한 센서를 통해 유동인구, 방문객, 체류시간 및 재방문 등의 동향을 파악해 매장 운영에 필요한 분석 결과를 제공한다. 삼성전자, 휠라코리아, 이니스프리 같은 리테일 기업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으며 전세계 20개국 주요 상권에서 사용되고 있다.

채널은 오프라인 매장의 점원 응대 경험을 온라인에 구현한다. 채널 솔루션을 설치하면 고객이 웹사이트의 채널 아이콘을 눌러 직원과 언제 어디서나 대화할 수 있다. 작년 런칭 이래 야나두, 츄, 우먼스톡, 파파레서피, 셀잇 등 온라인 쇼핑몰 3,000여개와 스타트업 등이 채널을 통해 고객과 소통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일본 벤처캐피털 글로벌브레인의 노부다키 스즈키 파트너는 “조이코퍼레이션이 한일 양국에서 유수의 리테일 브랜드를 중심으로 고객 기반을 성장시키고 있는 데 주목했다”며 “앞으로 일본을 비롯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조이코퍼레이션 최시원 대표는 “지난 3년간 워크인사이트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방문객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로 자리잡았다”며 ‘향후 핵심인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CRM, 마케팅 영역까지 확대해 나갈 것’ 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About Author

김상오 기자
/ shougo@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미디어 팀장. 일본 니혼대에서 신문학과 학사, 인터넷 저널리즘의 자정작용에 대한 논문 “政治キャンペーンにおけるネット利用の可能性と問題に関する一考察”으로 석사를 이수했다. IT 전문 월간지 PC사랑에서 하드웨어와 관련된 기사를 취재했으며, TNM을 거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함께 삼성전자 홍보 미디어를 운영했다. 현재 벤처스퀘어 미디어 운영과 홍보&제휴 업무를 담당, 일본 스타트업 기사를 전담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