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성장지수 꼴찌, 뉴욕은 절망적인가?

0

세계 경제의 심장부라 불리는 뉴욕이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경제 전망 순위 꼴찌를 기록했다. 미국 입법교류평의회(ALEC, American Legislative Exchange Council)가 2017년 보고서(Rich States Poor States)를 통해 미국 내 50개주 경제 성장 전망치를 정리한 것.

2017 부자 주(主) 가난한 주(主)

ALEC는 보고서를 통해 경제성과순위(EPR, Economic Performance Ranking)와 경제전망순위(ECO, Economic Outlook Ranking)를 발표했다. 이 중 뉴욕은 미국 내 50개주 가운데 경제 전망 순위 꼴찌를 기록한 것이다. 물론 경제 성과 면에서 24위를 기록해 경제의 심장이라는 체면은 살렸다.

뉴욕은 미국 50개 주 중에서 경제전망순위 50위를 기록했다

경제성과순위는 모두 15개 지표를 통해 평가한다. 먼저 개인한계세율과 법인한계세율은 각각 12.70%, 17.19%로 49, 50위를 기록해 한계세율이 다른 주보다 크다는 걸 나타냈다. 그만큼 세금을 많이 내고 경제 성장에 영향을 주는 노동 공급량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그 밖에 세금 관련 지표 대부분 뉴욕은 하위권을 나타냈다.

또 최저임금은 9.70달러로 미국에서 8번째로 높아 경제지표상 42위로 기록됐다. 뉴욕주가 15개 지표 중 유일하게 상위권을 기록한 지표는 최근 2년간 개인소득세가 0.12달러 감소한 부분에서 17위를 기록한 것과 법적 의존도(State Liability System Survey) 지표에서 21위를 나타낸 2가지 뿐이었다. 그 밖에 대부분 지표에서 하위권을 보였다.

뉴욕의 경제전망지표 15가지 항목 순위

경제성과순위는 3가지 지표를 통해 평가된다. 해당주의 총생산(GDP), 이주하는 주민의 수(Absolute Domestic Migration) 그리고 비농업자 취업률(Non-Farm Payroll Employment)이 그것. 뉴욕의 경우 GDP는 40.1 성장률로 17위, 이주주민은 140만 명이 뉴욕주에서 빠져나가 50위, 비농업취업률은 8.7%로 상위권인 10위를 기록해 총합 24위를 기록했다.

뉴욕은 경제성과면에서는 24위를 기록했다

그렇다면 뉴욕은 절망적인가. 절대 그렇지 않다. 전문가들은 뉴욕이 이런 절망적인 지표에도 불구하고 “뉴욕은 잘 나가고 있다(The model can’t explain why New York City does so well)”고 입을 모은다. 뉴욕 스타트업 인덱스는 최고치를 경신하고 경제는 꿈틀거리고 있다. 미국에서 평균 8.5% 높은 세금을 내는 곳, 9.70달러 높은 최저 임금을 지불하는 곳 또 총 인구당 공무원 수가 많은 곳. 하지만 필자가 직접 경험 중인 뉴욕은 이런 지표와는 전혀 관계없이 뉴욕만의 경제성장지표를 만들어가고 있는 듯하다. 뉴욕은 꿈쩍하지 않는다.

About Author

최재하 벤처스퀘어 뉴욕 특파원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