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을 시작한 당신, 얼마나 노력하고 있나

0

출처 GettyImages

실리콘밸리에선 오래 전부터 “하루아침에 이뤄지는 (것처럼 보이는) 성공에는 사실 수년간에 이르는 고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격언이 있다. 갑자기 나타나서 성공을 거두는 스타트업의 얘기가 매일같이 뉴스를 장식한다지만 사실 이런 성공을 거두려면 아주 긴 시간이 필요한 법이다.

이에 대해 한국 스타트업 대부부분은 “좋은 일에는 시간이 걸린다”는 식으로 해석을 한다. 일부 창업가는 스타트업을 키우는 일이 마치 케이크를 굽는 것 같다고 비유하기도 한다. 한 번 케이크를 오븐에 넣고 나면 이제 케이크가 다 구워질 때까지 더 서두를 방법이 없다는 의미로 말이다.

더구나 경험 많은 한국 멘토는 증언을 더해주기까지 한다. 왜냐하면 한국에선 성공한 사업가 대부분이 보통 자신의 비즈니스를 천천히 그리고 점진적으로 키워온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한국 시장에서 사업을 키워온 경우 모든 과정에서 결실을 맺기까지는 보통 수 년씩 시간이 걸리기 일쑤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런 식의 사고는 여러분의 스타트업을 성공으로 이끄는 데 방해만 된다.

한국 비즈니스 세계에서 전통적으로 먹히는 이런 방법이 꼭 스타트업 세계에서도 진리는 아니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했던 사업이란 마치 케이크를 굽는 것과 같다고 말하는 사업가를 보면 ‘하룻밤 사이의 성공’이 갖는 요점을 완전히 놓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스타트업이 성공하는 길은 훌륭한 전략을 세우고 이제 오븐 속에서 저절로 자라나길 기다리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더구나 세계적으로 성공하고 싶은 스타트업이라면 이 과정 자체가 성숙하기까지 기다리고 있을 수도 없다. 보통 글로벌 단위에서 보면 스타트업 세계에선 결과물이 수일에서 수 주 사이에 나타난다. 몇 개월이나 몇 년이란 시간이 아니다. 다시 말해 몇 주 내로 어떤 결과물을 볼 수 없는 일을 하고 있다면 그 일을 다시 시도해보거나 방향을 바꿔야 한다. 만일 그렇지 않고 그냥 오븐 속에만 둔다면 금세 타버리고 쓸모 없어져 버릴 지도 모른다.

이는 한국 스타트업이 간과하는 부분과도 연관이 있다. 바로 어떤 일도 첫 시도 만에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제아무리 완벽한 전략이 존재해도 그 자체가 먹히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 때 같은 전략을 다시 한 번 실행해보거나 혹은 그 자체를 다른 전략으로 바꿔보곤 한다. 그런데 여기서 하지 말아야 할 일은 바로 나무 아래 씨앗을 심고 풀이 자라나길 기다리는 것처럼 그 전략이 먹히길 바라며 가만히 기다리는 것이다. 수분과 햇빛(시간)만으론 스타트업 세계에선 성장하기 어렵다. 계속해서 뭔가 일을 찾아서 해내야 한다.

다음은 케이크가 구워지기를 가만히 기다리는 사람인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 마케팅이나 사업 개발, 펀딩까지 모두 포함해 아직 미완성 단계인 모든 프로젝트에 대해 자문해보라. 이 일에 대해 몇 번이나 시도를 해봤는지? 가량 실리콘밸리에서 펀딩을 받길 원한다면 여태껏 50명 혹은 이보다 더 많은 투자자를 만났어야 한다. 실리콘밸리 펀딩 자체가 자신의 프로젝트에 정말 중요한 일이라면 과연 여태껏 여러분은 투자자를 몇 명이나 만나왔는지? 대답이 50명 이하로 나온다면 이제는 스스로 뭘 해야 하는지 알게 된 것이다.

이보다 더 작은 일에 같은 개념을 적용해볼 수도 있다. 미팅 자리 자체를 만드는 게 어려운 단계라면 한 번 이렇게 해보면 어떨까. 바쁜 사람에게 답변을 받아내는 일은 5∼6번 정도 연락을 시도하면 되는 간단한 일이다. 그렇다면 여러분은 한두 번 가량 연락만 주고 답변이 오는 기적이 일어나길 바라는 사람인지? 아니면 기적이 찾아올 때까지 계속해서 문을 두드려 보는 사람인가?

물론 이렇게 노력해도 돌아오는 결과는 대부분 부정적이다. 한 번 정도 긍정적 답변을 받기 위해 최소한 8∼9번 부정적 답변을 받을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할 것이다. 바라던 좋은 답변을 받지 못했다면 반대로 부정적 답변은 지금까지 얼마나 받았는지? 이 숫자 자체가 너무 낮다면 기적 자체를 아예 바라지 말아야 한다. 가서 더 시도를 해봐야 한다.

지금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 대해 여러 번 시도할 생각이 없다면 나중에 심각한 불이익을 당하게 될 것이다. 단지 일찍 포기해버리는 것 뿐 아니라 더 열심히 일하려는 똑똑한 경쟁자에게 밀리기까지 하기 때문이다. 유명 농구 선수인 코비 브라이언트는 매일 1,000번씩 슛 연습을 한다고 한다. 그에 따르면 이는 자신의 실력을 키우는 것 뿐 아니라 더 나태한 경쟁 상대를 이기고 더 잘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것이다. 맞는 말이다. 실제로 그의 경쟁 상대는 집으로 돌아갔지만 그는 NBA 챔피언십을 땄으니 말이다. 여러분은 얼마나 많이 노력하고 있는지? 횟수를 한 번 재보기를 바란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가 글로벌 진출에 관심이 있는 한국 스타트업이라면 이 글을 개인 초대장으로 여기고 연락을 줘도 좋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aviramj), 이메일 주소(aviram@jenik.com) 뭐든 좋다.

How many times

There’s an old silicon valley proverb that says “it takes many years of hard work to become an overnight success”. Although the startup news is dominated by startups that came out of nowhere and achieved overnight success the reality is that most startups (even, sometimes, those seemingly “overnight successes”) take a long time to get where they are.

Most Korean startups take it to mean that good things take time. The thinking by some Korean startup founders is that building a startup is sometimes like baking a cake: at some point you just need to let the cake bake in the oven, and there’s nothing you can do to hurry it up. This is further encouraged by experienced Korean mentors: successful business people in Korea usually have experience in building businesses slowly and gradually. In the Korean market especially, some processes take years to come to fruition. Unfortunately this type of thinking will lead your startup away from success.

What is true for traditional Korean businesses is not always true for startups. These startup founders that are thinking in terms of baking a cake are completely missing the point of the original “overnight success” saying. Startup success is not about setting in motion a great strategy and waiting for it to rise in the oven. Startups that want to succeed internationally cannot just wait for processes to mature. In the global startup world, results take weeks, sometimes days. Not months or years. If you cannot see a result from an action within a few weeks, you need to try again or revise your direction. If you leave it in the oven, it will quickly burn and become unusable.

This ties into another point that is often overlooked by Korean startups; things don’t always work the first time. Even if you think you have the prefect strategy, it may not work. You then try again, or adjust the strategy. What you should not do, is wait for the strategy to work as if you’re waiting for a seed to grow into a tree. Water, sun and time are not enough in the startup world to grow: you need to actually do things, constantly.

Here’s an easy way to know if you are just idly waiting for the cake to bake in the oven or if you’re actively bringing success to you: for every project that has not finished (from marketing, to business development, to funding) ask yourself this: how many different times did you try it? For example, if you want to get Silicon Valley funding you probably need to meet 50 or more VCs. If Silicon Valley funding is an important project for you, how many VC’s have you met so far? If the answer is less than 50, you know what you need to do.

This works for sub-tasks as well; if getting a meeting is a challenge for you, consider this: it may easily take 5-6 contact attempt until you get a response from a busy person. If you tried to contact someone once or twice, are you waiting for a miracle to happen? Or will you make this miracle yourself by trying to contact them again?

Of course, the answer you will receive will most likely be negative; you should expect 8-9 negative responses for every positive response. If you did not get the positive response you were looking for, how many negative responses did you receive? If the number is too low, don’t wait for miracles: go collect some more.

If you don’t look at these projects as things that take multiple attempts you will be at a serious disadvantage. You will not only give up too early (and miss the chance to get to the positive response) but you will lose to your smart competitor who is willing to work harder. Kobe Bryant takes 1,000 practice shots every single day. According to Kobe, it’s not just to make him better, but it’s also to make him better than his lazy competitors who are not willing to shoot so many at practice. And he’s right: they will go home earlier, and he will win the NBA championship.

How many shots will you take? Start counting them.

If you are a Korean startup that needs help going global, I want to hear from you! Consider this a personal invitation to contact me for help. I’m on Facebook, Twitter (@aviramj) and you can email me at: aviram@jenik.com to tell me how I can help you.

About Author

아비람 제닉 코이스라 시드 파트너스 이사
/ aviram@koisraseedpartners.com

아비람 제닉(Aviram Jenik)은 비욘드 시큐리티(Beyond Security)의 창업자이자 CEO로서 이스라엘 멘토로 구성된 한국 최초의 시드 펀드인 코이스라 시드 파트너스(KOISRA Seed Partners)의 이사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