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저작물·문화데이터 활용 스타트업과의 만남

0

지난 11월 23일 한국문화정보원의 2017 공공저작물・문화데이터 활용기업 창업 및 성장 지원 사업 최종 데모데이가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벤처스퀘어가 주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 2017(GSC 2017) 통합 데모데이 첫 날을 맞아 2번째 순서로 열렸다.

한국문화정보원의 공공저작물・문화데이터 지원 사업은 공공저작물과 문화데이터를 상업적으로 활용할 계획이거나 활용하고 있는 예비창업가 또는 창업기관을 지원하는 민관 협력 프로그램이다. 매 해 15팀을 선발해 사업화와 맞춤형 컨설팅, 법률자문, 미디어홍보 등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이날 데모데이는 15팀 중 최종 선발된 6팀이 무대에 올랐다. 공공저작물과 문화데이터를 자원으로 사업을 전개한 6팀 중 예스튜디오와 주스가 우수기업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 팀에게는 각각 상금 1,000만원이 수여됐다.

◇커넥터스=유모차와 함께 산책하는 엄마를 위한 나들이 플랫폼 맘비를 서비스하고 있다. 맘비는 육아로 지친 엄마를 뜻하는 좀비맘과 엄마를 뜻하는 맘의 합성어다. 노키즈존, 유모차 운행이 어려운 도로환경 등 아이와 엄마가 겪는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서비스다. 실제 36개월 아이엄마이자 도시건축전문연구원 출신인 한수연 대표의 경험에 착안해 서비스가 마련됐다. 맘비 어플리케이션은 경로에 따른 유모차 무장애 추천 경로를 제공한다. 자체 개발한 유모차 보행성평가 지표를 통해 안전한 산책로를 제공한다. 서울시 지하철역사 엘리베이터와 영유아 편의시설, 정보는 물론 유모차 접근이 용이한 키즈프랜들리존도 확인할 수 있다. 커넥터스는 서울시와 협약을 통해 구축되지 않은 도로 정보를 데이터화하고 도시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 기반 비투비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소로시=한글을 활용한 그릇과 다양한 리빙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소로시는 2015 한글창의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을 시작으로 브랜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순우리말로 ‘고스란히’라는 뜻의 소로시는 한글을 통해 우리만의 정서가 담긴 브랜드로 성장하고 한글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한글과 산수화, 훈민정음 해례본과 등 문화데이터를 활용, 그릇, 유리, 도자기, 패브릭 제품 개발에서 나아가 토탈홈리빙브랜드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예스튜디오 주식회사=색칠놀이 애플리케이션 컬러필을 서비스하고 있다. 컬러필은 일러스트 작품을 선택한 후 채색할 수 있는 컬러링 서비스다. 애플리케이션에서 손으로 터치하면 채색이 되고 SNS로도 공유할 수 있다. 누적 다운로드는 430만 건을 넘었다. 예스튜디오는 샌드박스컬러와 성경컬러링, 케이컬쳐, 카툰네트워크 등과 함께 컬러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중 케이컬쳐는 문화데이터광장에서 제공하는 전통문양을 활용했다. 최근에는 라이센싱 사업과 오프라인 키오스크를 통해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예스튜디오는 기술력과 글로벌 서비스를 바탕으로 사용자를 확보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플레이콕=생활스포츠 정보와 중개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 등록 체육시설 수는 5만 5천여 건, 이 중 보험에 가입된 체육시설은 5%에 지나지 않는다. 등록 체육시설 종사자는 약 2만 7천명이다. 수치에서도 알 수 있든 국내는 안전한 체육시설에서 제대로 된 운동을 배우기엔 어려운 실정이다. 플레이콕은 이러한 불편에서 착안한 스포츠 올인원플랫폼이다. 공인지도사 자격증을 보유한 강사와 국내법 기준에 충족한 시설, 장비를 시설과 강사를 모집하고 장비를 제휴시설별로 따로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독립적인 공간에서 수강생만을 위한 강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플레이콕은 내년 상반기 수도권을 중심으로 스포츠 바우처 서비스를 확대하고 2020년까지 옴니채널을 기반으로 한 프렌차이즈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나아가 성별과 지역, 소득수준과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스포츠 활동을 즐길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버스킹티비 =온라인과 오프라인 공연 유통 플랫폼이다. 유휴공간에 공연을 유치하면서 공간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공간주와 공연공간이 필요한 아티스트를 연계한다. 현재 영화관과 복합쇼핑몰, 호텔, 관광지에서 버스킹 공연을 유치하고 있다. 이 중 관광지 정보 관련 데이터는 공공저작물을 활용하고 있다. 버스킹티비는 MCN 채널 진입과 인공지능 라이브PD 서비스 등 온라인 사업 확장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주스= 악보 변환 플랫폼 커버뮤직을 서비스하고 있다. 커버뮤직은 악보를 입력하면 자신이 원하는 장르와 악기에 맞게 악보를 자동으로 변환해주는 서비스다. 기존 악보 변환 작업은 전적으로 전문 채보자가 맡았다. 손수 변환작업까지 걸리는 시간은 1~3일. 악보 하나당 가격은 2만 원대였다. 주스는 이 같은 비정형데이터를 정형화하면서 악보 변환에 걸리는 시간과 비용을 단축했다.  주스는 커버뮤직 서비스를 통해 원하는 악보를 이용자가 간편하게 받아볼 수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