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구성 겸한 ‘백열등 닮은 LED 전구’

0

아크(ARC)는 백열전구가 주는 따뜻한 빛에 무려 고도 3만m에서도 쓸 수 있을 만한 내구성을 곁들인 LED 전구다. 보통 조명 기구에 들어가는 LED는 백열등이나 형광등보다 수명이 길다. 이런 이유로 LED를 사용하는 가정이 늘어나는 것. 하지만 LED가 이렇게 선명한 빛을 내는 장점이 있는 대신 백열등 같은 빛보다 온기가 느껴지지 않고 번쩍거린다는 느낌이 많다는 얘기도 나온다. 아크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나온 제품.

이 제품은 백열등과 비슷한 형태를 지니고 있으며 따뜻한 빛을 재현하고 있다. 물론 동시에 수명은 14년에 이르고 극한 환경이나 강한 충격에 대한 내구성까지 곁들이고 있다. 스웨덴 조명 전문 디자인 브랜드인 플라이트(FlyteO가 만든 이 제품의 수명은 3만 시간이다. 앞서 밝힌 14년은 하루 6시간 사용했을 경우를 가정한 예다.

이 제품은 여기에 낙하 같은 충격에도 약하거나 수명이 긴 대신 충격을 가하면 전자회로 등에도 결함이 발생할 수 있는 일반 LED보다 강하다. 고도 30km 정도 그러니까 영하 60도 조건에서 비행 낙하 테스트를 통과할 만큼 내구성이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이렇게 튼튼한 이유는 본체를 파쇄성 폴리카보네이트 셸에 둘러싸는 것 같은 설계를 반영했기 때문이다.

아크는 이런 특징 외에도 앞서 밝혔듯 필라멘트 형태를 모티브 삼은 부분을 통해 오렌지색 따뜻한 빛을 낸다. 필라멘트 같은 디자인에서 나오는 빛은 불꽃같은 따뜻함을 특징으로 삼는다. 불꽃의 색온도가 2,000K(켈빈)인 데 비해 아크가 내는 색온도는 이에 가까운 2,200K라고 한다. 덕분에 이런 따뜻한 불빛은 눈으로 봐도 눈부심 같은 걸 별로 느끼지 않고 눈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

이 제품은 밝기를 10∼100% 사이에서 조절할 수 있다. 지원 전구 소켓은 E26, E27이다. 주요 사양을 보면 빛 강도는 70루멘이며 소비전력은 4W, 색온도는 앞서 밝힌 것처럼 2,200K, 수명은 3만 시간이다.

이 제품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자금을 모으기도 했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