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유니콘 업계, 틈새시장 노린 TMD가 뜬다

0

중국은 유니콘 규모 스타트업을 세계에서 2번째로 많이 보유한 나라다. 아시아에만 95개 유니콘이 존재하는 데 이 가운데 57개가 중국에 있을 정도. 지난해에도 신규 유니콘으로 34개 기업을 리스트에 올릴 정도로 중국 스타트업 생태계는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전체 유니콘 중 60%에 달하는 기업을 중국의 IT 빅3, 즉 BAT가 직간접적으로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텐센트의 경우 초기 투자 비율이 42%에 달할 정도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부분 활약이 큰 편이다.

특히 최근 중국 스타트업은 콰이쇼우(Kuaishou) 같은 짧은 공유 영상이나 교육/콘텐츠 관련 기업, 보안 분야에 사용하는 인공지능인 센스타임(Sensetime), 오포나 모바이크 같은 공유/렌털 서비스 분야로 집중되고 있다.

테헤란로 런치클럽 ‘트렌드 인 차이나 2018’의 연사로 나온 테크노드 유채원 기자는 “유니콘 중 56%는 모두 베이징에 집중해 있는 만큼 중국의 거점 역시 창업할 때 고려할 부분”이라며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쉔젠 같은 1성 도시로 진출해야 풍부한 정부지원과 빠른 ROI를 거둘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앞서 말한 지역은 이미 포화 상태인 만큼 알리바바의 본사의 자리잡은 항저우를 비롯해 청두, 시안, 다롄, 텐진 같은 2성 도시도 나쁘지 않은 선택지라 말했다.

물론 지역마다 특화된 사업이 있는 만큼 인프라를 고려해 진행하고 있는 사업과 적당한 지역을 찾아 가는 것도 중요한 부분이다.

먼저 베이징의 경우 19개 유니콘 기업이 자리잡고 있는 도시로 작년보다 상승한 전체 56%가 포진하고 있다. 게다가 칭화대, 베이징대 같은 풍부한 개발자 인프라를 갖추고 관련 컨퍼런스도 매주 열릴 정도로 스타트업 분위기가 뜨거운 지역이다. 콘텐츠 기업과 AI 기업이 몰려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상하이는 원래 금융이나 외국계 기업의 HQ로 유명한 지역이었지만 요즘은 의료, 헬스케어 유니콘의 명소가 됐다. 유나이티드이미징(United Imaging)이나 밍마테크놀러지(Mingma Technology)가 유명하다. 그밖에 광둥성 지역은 핀테크 유니콘이 많고 절강성(항저우) B2B 서비스 기업이 많다.

보통 펀딩 규모는 1~2억 달러다. 라운드C 투자를 받고 유니콘이 되는 경우가 32%로 가장 높다. 라운드A 투자를 받고 유니콘이 되는 경우도 15%나 된다. 하지만 이런 케이스는 보통 전략적으로 생긴 기업이거나 초기에 대기업의 선택을 받은 경우다.

인공지능 분야 역시 최근에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이루는 부분이다. CB 인사이트에서 뽑은 AI 서비스 중 7개 기업이 중국에 있으며 그중 1등인 인공지능 뉴스앱 서비스 터우티아오(Toutiao)는 이미 31억 달러를 투자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앞으로 중국을 이끌어갈 유니콘은 누굴까. 기존 1세대가 1등을 독차지하며 세력을 키워 BAT로 성장했다면 2세대는 한 산업군에만 집중한 취날(Qunar), 모모(Momo), 치후(Qihoo), 유쿠(Youku), YY 같은 기업을 꼽을 수 있다. 2015년 이후 등장한 3세대는 1, 2대에 비해 아주 간단한 문제를 해결하거나 틈새시장에 집중하는 경향이 강하다. 좋은 상품과 팀 빌딩의 중요성이 대두된 시기다.

물론 전통의 강호인 BAT는 여전히 순항중이다. 바이두는 자율 주행 자동차에 집중해 아폴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알리바바는 다모 아카데미를 통해 전세계 AI 전문가를 육성하고 있다. 자체 운영체제인 YunOS를 통해 독자적인 모바일 생태계를 구축중이며 이른바 102년 살아남기 전략의 전초전이다. 알리바바는 1999년 창업한 기업으로 2101년까지 살아남아 3세기를 누리겠다는 마윈의 목표다. 텐센트는 항상 알리바바와 경쟁 구조다. 거의 비슷한 서비스를 경쟁처럼 내놓고 서비스하지만 서로 호환이 되지는 않는다.

이런 격동의 틈바구니 속에서 새로 생긴 유니콘이 바로 이른바 TMD라 부르는 기업이다. 출혈경쟁에서 벗어나 두 회사를 합병해 진입장벽을 강화하는 전략을 썼다. 공동구매 시장은 메이투안과 디엔핑이 택시 시장은 디디다쳐와 콰이디다쳐가 손을 잡아 디디추싱이 됐다.

Toutiao=토우티아오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사용자에게 맞춤형 뉴스를 제공하는 뉴스앱이다. 중국에서 하루 1억 2천만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콘텐츠 모니터링 인력만 무려 4천명에 달할 정도로 1만명으로 늘릴 정도로 엄청난 규모를 자랑한다.

◇Meituan=메이투안 디엔핑은 맛집 리뷰를 바탕으로 최근에는 인공지능, 드론 배달 개발, 택시 서비스까지 사업 분야를 확장 중이다. 메이투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미슐랭 가이드를 만들어 현지인 입맛에 맞춘 독자적인 맛집 기준을 만들어냈다.

◇DiDi=디디추싱은 자동차 렌털, 전기차, 공유자전거 분야까지 사업 분야를 넓혔다. 자율주행 자동차는 인공지능 기반으로 안전성을 높인 운전 시스템 개발 중이다. 7천명 직원 중에 50%가 엔지니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 교통 체증 예측 분야의 경우 15분 앞의 수요를 85% 정확도로 예상해낸다.

About Author

김재희 IT칼럼니스트
/ wasabi@venturesquare.net

신제품을 써보는 게 좋아 덜컥 입사해 버린 PC활용지 기자를 거쳐 이제는 15년차 생계형 글쟁이. 바퀴 달린 모든 것을 사랑하며 질주를 즐기는 드라이버/라이더/스키어. 그리고 지금도 현재진행형인 Dreame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