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스타트업코리아, 임정민 공동대표파트너 선임

0

500스타트업코리아(500 Startups Korea)가 임정민 전 구글 캠퍼스 서울 총괄을 공동 대표파트너로 선임했다. 500스타트업은 4천3백억원 이상의 자산 규모로 총 17개의 펀드를 운용, 2010년 설립 이래 전세계 20여개국 1,90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500스타트업코리아는 지난 2015년 한국에서 첫 펀드를 조성한 이래 3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 투자해 왔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500스타트업은 초기 단계 스타트업의 발굴과 성장에 주력하는 글로벌 벤처캐피털로 미국을 넘어 한국, 일본, 동남 및 중동아시아, 유럽 등지에서 활발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500스타트업은 창업가들이 고민하는 마케팅, 팀 구성, 네트워크 제공 등 다양한 분야에 도움을 제공하는 것이 강점으로 시드(Seed) 및 시리즈A(Series A) 단계의 스타트업들을 체계적으로 지원,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의 실무적, 실질적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 3년간 한국과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다양한 투자와 창업가 교육 및 지원 활동을 진행해 왔다.

임정민 신임 대표파트너는 “500스타트업코리아와 함께 한국 스타트업들이 더 오랫동안 더 큰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일에 동참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스타트업들의 빠른 성과보다는 지속 성장 가능한 사업으로 일구어 낼 수 있도록 지원해 우리 사회가 당면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모색하는데 일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정민 대표파트너는 지난 2015년 출범한 구글 캠퍼스 서울 총괄을 맡아 국내 창업가들의 성장에 다각적으로 지원했다. 재직 기간 중 구글 캠퍼스 서울을 2년 연속 ‘창업가들이 가장 가고 싶은 스타트업 공간’으로 성장시킨 바 있다.

이전에는 소셜게임 회사인 로켓오즈를 공동창업했으며, 소프트뱅크벤처스 소속 벤처캐피털리스트로 인터넷·게임·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에 투자했고, HP에 인수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비트폰(Bitfone)의 초기 멤버로 활동한 바 있다. KAIST에서 산업공학 학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스탠퍼드 대학에서 경영과학 및 공학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