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토, 다국어 메뉴판 제작 번역 툴 QR플레이스 출시

통합 번역 플랫폼 플리토가 30분만에 다국어 메뉴판을 제작할 수 있는 QR 플레이스 번역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QR 플레이스 번역을 사용하면 누구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총 23개 언어로 다국어 메뉴판을 제작할 수 있다. 플리토의 집단지성 번역가 풀을 활용, 비용을 줄였으며 메뉴판 변경도 플리토 앱에서 지속 업데이트가 가능해 편하다.

QR 플레이스 사용 방법은 플리토 앱 내 QR 플레이스 번역 요청을 통해 음식점 정보를 설정한 후, 번역이 필요한 메뉴판 혹은 기타 안내문 이미지를 촬영해 전 세계 집단 지성 번역가에게 번역 요청을 보낸다.

번역이 완료되면 QR코드가 생성된다. 사용자는 생성된 QR코드를 출력해 원하는 곳에 비치해 외국인 고객에게 안내하면 된다. 추후에 메뉴판 변경을 원할 시 QR 플레이스에 다시 접속해 손쉽게 수정할 수 있다.

플리토는 올해 초부터 서울시 내 관광객이 자주 방문하는 주요 식당 등 500여 개 장소에 QR 플레이스 번역을 설치해 베타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베타 기간 동안 음식점으로부터 수집한 피드백을 QR 플레이스에 적극 반영해, 소상공인의 편의를 높였다.

플리토 이정수 대표는 “서울시, 식신 등 이미 많은 곳에서 글로벌 및 정보화 시대에 알맞은 QR 번역의 가치를 인정해 설치를 진행해왔다”며“간편하고 경제적인 QR 번역의 유용성을 알리기 위해 식당, 미술관, 쇼핑몰, 각종 관광지 등 다양한 기업 및 기관과 협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