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대기 현황 카카오톡으로 알림받는다

카카오가 모바일 병원 예약•접수 어플리케이션 ‘똑닥’을 서비스하는 비브로스와 손잡고 의료 및 헬스케어 분야의 이용자 경험을 향상시킬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카카오는 비브로스와 제휴를 통해 ‘병원 모바일 대기 현황판 서비스’를 카카오톡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서비스를 통해 진료를 접수한 환자가 카카오톡으로 대기 순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 측은 “매번 환자를 호명해야하는 병원 데스크의 번거로움와 진료 순서를 놓치지 않기 위한 환자들의 무한 대기 등 진료 기관의 고질적인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와 비브로스는 병원 모바일 대기 현황판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국내 EMR 업체와 협력해 진료기관의 접수와 예약 관리를 하고 있는 비브로스는 카카오와의 협력을 통해 의료 및 헬스케어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카카오는 이를 위해 의료 및 헬스케어 분야에 최적화된 알림톡을 새롭게 개발한다. 이와 함께 이용자들이 카카오톡의 플러스친구 및 알림톡, 챗봇 등을 통해 비브로스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좀 더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박정호 카카오 카톡사업전략담당이사는 “카카오는 비브로스와 함께 의료 및 헬스케어 분야에서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일 것”이라며 “앞으로 의료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경쟁력 있는 파트너들을 발견 및 연결시켜줌으로써 이용자들에게 카카오톡의 새로운 사용성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송용범 비브로스 대표는 “카카오와의 협력을 통한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의 본격적인 제공이 가능해졌다. ‘모바일 대기현황판 서비스’를 시작으로 똑닥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전국 병•의원에 빠르게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