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학생 사로잡은 타타유에프오 “다음은 블록체인 생태계”

0

한국인 창업자가 중국에서 선보인 소셜 메신저가 중국 현지에서 사용자 1,100만 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정현우 대표가 만든 타타유에프오(tataUFO)가 그 주인공. 투자사인 소프트뱅크벤처스에 따르면 타타유에프오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중국 대학생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타타유에프오는 지난해부터 매주 70%씩 성장하며 현재 중국 내 400개 대학에 등록됐고 매일 메시지 8,000만 건이 오가고 있다. 중국에선 9억 명 이상이 쓰는 위챗이 있지만 젊은 층은 물론 50대 이상 가입자도 늘어나고 있다. 타타유에프오는 부모세대 간섭 없이 문화를 공유하려는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한편 고화질 이미지 영상 공유를 지원하는 등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타타유에프오는 소프트뱅크벤처스를 비롯해 중국 VC 등으로부터 지금까지 140억 원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타타유에프오 측은 또 TTC파운데이션을 설립하고 올초부터 ICO를 준비하고 있다. TTC 프로토콜 프로젝트를 통해 SNS 상 활동에 대한 보상을 자동으로 처리하는 탈중앙화 소셜 플랫폼을 구축하려는 것. 정현우 대표는 “이번 ICO 프로젝트를 발판 삼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소셜네트워크 블록체인 생태계 형성의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