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지원펀드 출범 “창업생태계 선순환 구조 만든다”

앞으로 3년간 8조 원에 이르는 자금을 투입하는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성장지원펀드가 출범한다. 3월 29일 산업은행에서 열린 성장지원펀드 출범식에는 산업은행과 산은캐피탈, 성장금융을 비롯해 기업은행과 신보, 기보 등 유관기관, 벤처기업과 운용사 등 민간 기관이 참석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창업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정부가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공공기관 연대보증 폐지방안, 성장지원펀드 운영방안, 동산금융 활성화 방안 등 금융 분야 혁신창업 지원 3종 세트를 집중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이 중에서도 국내 혁신기업이 큰 규모 성장자금은 해외에서 의존하는 현실이라면서 자금이 적시에 공급되고 회수 자금은 원활하게 재투자되는 선순환체계가 필요한 만큼 성장지원펀드가 이런 혁신창업 생태계를 위한 버팀목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혁신기업에 원활하게 자금을 공급하는 중추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날 출범한 성장지원펀드는 성장·회수에 중점을 둔 설립 취지에 맞게 성장·회수 단계에 맞춰 충분한 자금을 공급하고 민간 자금 유입을 확대하는 동시에 역량있는 운용사를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 이를 위해 크게 3가지 운영 방향에 초점을 맞춘다.

먼저 투자와 대출 등 융복합 금융을 통해 성장과 회수 단계에 맞춰 충분한 성장자금을 공급한다. 이를 위해 혁신기업을 성장단계별로 벤처, 성장, 중견 리그로 구분하고 신생 운용사 육성을 위한 루키 리그도 따로 운영한다. 이렇게 단계나 투자 규모 등을 감안해 2조원 규모 펀드를 조성한다. 예상 펀드 조성액은 벤처 3,750억, 성장 6,000억, 중견 9,000억, 루키 1,000억이며 투자 기업 수는 최대 270여 개가 될 전망이다. 성장단계별 자금은 재정·정책자금 2.6조와 민간자금 5.4조를 더해 3년간 8조 규모가 될 예정이다.

다음은 펀드 운영 자율성 제고와 성과 중심 운용을 유도해 민간 자금 유입을 확대하겠다는 것. 이를 위해 2018년 3조원 등 혁신모험펀드와 연계한 보증 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책금융기관의 선도적 연계 대출 공급 2.6조 원, 신보와 기보 연계 보증은 시중은행 대출 0.4조에 적극 활용한다. 산업은행이나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은 혁신모험펀드 투자 대상기업에 대규모 자금을 공급하고 시중은행은 신보나 기보 연계 보증으로 부담을 완화하면서 적극적으로 대출에 나서게 유도한다는 것이다. 펀드 연계 보증 대출 지원 규모는 4년간 20조 원이다.

마지막은 투자전략과 운용인력 중심으로 운용사를 평가해 역량 있는 운용사 중심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다. 민간 투자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게 펀드 운영에 자율성을 부여해 성과 중심 운용이 될 수 있게 하자는 취지다. 출자 조건을 탄력적으로 적용하는 민간 주도 출자 사업을 도입해 적극적으로 민간자금 유치를 추진하려는 것이다. 정책자금 주도 출자 사업에서도 출자 조건 등에 대한 선택권을 운용사에 부여한다. 또 이런 성과 중심 운용을 위해 민간출자자(LP)나 운용사(GP)에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따라서 민간 운용사를 심사할 때에도 외형보다는 투자 전략이나 운용 역량를 중심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성장지원펀드는 이 날 출범식 이후 30일 산업은행과 성장금융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출자사업 공고를 내고 5∼7월까지 제안서 접수와 운용사 선정 심사를 한다. 이후 6월부터 펀드 결성과 투자 집행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 또 혁신모험펀드 투자 착수 시점에 맞춰 보증 대출 프로그램도 시행될 수 있게 사전에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