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실리콘밸리 기업에 근무한다. 원격으로…”

0

필자는 전 세계 언어 학습자를 위한 글로벌 커뮤니티를 꿈꾸는 버블링(Verbling)이라는 스타트업에서 근무 중이다버블링은 지난 2011년 스탠포드 대학생이 모여 설계한 회화 학습 플랫폼본사는 샌프란시스코에 있지만 전 세계에서 버블링을 위해 일하는 독특한 기업 문화를 지니고 있다팀 대부분은 원격으로 근무한다버블링을 위해 일하는 전문 언어 원어민 교사와 언어 학습자도 모두 원격 시스템을 쓴다.

어떻게 이런 원격 근무(Working Remote) 운영이 가능할까우리나라에선 아직 익숙하지 않은 기업 문화지만 원격 근무를 가능하게 해주는 툴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생각해보면 와이파이와 노트북소프트웨어 몇몇 정도면 충분하다미국 실리콘밸리에서도 이런 문화가 확산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버블링의 경우 플랫폼은 전 세계에서 검증된 원어민 교사와 언어 학습자를 연결해주는 마켓 플레이스다언제 어디서나 원할 때 일할 수 있다는 자유가 사방에 있는 이들을 팀으로 묶어 자연스러운 신뢰를 형성하게 해준다이런 자유와 신뢰를 기반으로 한 원격 문화를 서비스로 녹여냈다고 할 수 있는 것.

원격 근무의 장점은 먼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일할 수 있다는 것을 들 수 있다여행을 다니면서 해변가에서 일하는 디지털 노매드도 꿈이 아니다.

또 사무실에 나가지 않고 일하기 때문에 일에 대한 책임감과 맡은 업무에 대한 결과물이 중요해진다다시 말해 결과 중심적이기 때문에 기업 경영진의 만족도도 높다다음은 자유와 신뢰를 바탕으로 해 같은 가치를 추구하는 글로벌팀 소속감도 상당하다일에 대한 효율성도 높아지고 기업과 직원간 상호 신뢰감이 커진다는 얘기다.

물론 원격 근무로 인한 단점도 있다어떤 단점이 있고 버블링의 경우 어떻게 극복했는지 설명하자면 이렇다먼저 가끔 외로워질 때가 있다버블링은 회사 차원에서 매년 세계 여행을 간다올해는 글로벌팀이 부산으로 2주간 여행을 오기도 했다다 같이 일하는 동안 브레인스토밍 도중 나온 아이디어인 외국어 맞추기 게임을 개발했다.

보통 회사 내에서 채팅툴은 슬랙(Slack)을 쓴다가끔은 시차 탓에 한국 시간으로 밤에 잠깐 미팅에 참여해야 할 때도 있다매일 원격 정기 미팅은 어피어(appear)를 이용하며 서로 일과를 공유한다.

또 프로젝트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보드인 클럽하우스(Clubhouse)를 쓰면서 프로젝트를 관리한다그 밖에 먼데이(Monday), 아사나(Asana), 베이스캠프(Basecamp), 트렐로(Trello) 등 다양한 프로젝트 관리 툴도 이용한다.

기업 특성상 원격 근무 라이프스타일을 전 직원 뿐 아니라 원어민 교사나 학생도 모두 추구한다는 점 때문에 모두 족하는 라이프스타일을 형성하지 않았을까 싶다성장과 자유신뢰라는 가치는 모두 믿고 향하는 방향이다개인적으론 앞으로 국내 기업 문화도 지금보다 더 유연해질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About Author

/ jina@verbling.com

세계 시민이자 디지털 노마드로 버블링의 한국 시장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신지나입니다. 여기 저기 여행다니는 것을 좋아하며 새로운 배움과 경험을 추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 이러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기를 바랍니다. 어학 혁신을 위해 탄생한 스탠포드 대학생들이 개발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버블링과 인연이 닿아 한국 시장 마케팅 대표로 시작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