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칭에서 한국 스타트업이 실수하는 것

0

“목소리 크게 내세요. 한국 사람이 자기 목소리를 내는 데 익숙하지 않아 한다는 건 알고 있어요. 그런데 상대방이 알아들을 수 없을 정도로 소리가 작거나 소극적이라면 피칭을 해봤자 무슨 소용인가요?”

16일 마포구 공덕 서울창업허브에서 열린 글로벌 부트캠프 첫 날 스티브 오스틴(Steve Austin) 아이랩(iLAB) 대표는 한국인 특유의 소극적인 성격을 꼬집으며 이렇게 말했다. 오스틴 대표는 실리콘밸리 연쇄 창업자이자 액셀러레이터 파운더스페이스 수석 코치로 활동하면서 여러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도운 경험이 있다.

그는 사전에 설발된 예비/초기창업팀 10여곳을 대상으로 앨리베이터피칭 시 주의할 점에 대해 강연했다. 30초 앨리베어터피칭을 할 때 반드시 언급해야 할 요소로 그는 무엇을 하는 기업인지와 어떤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지를 꼽았으며 실제 사례를 들어 설명하면 이해하기 쉽다고 조언했다. 또 기술기업이라고 기술을 설명하는데 시간을 할애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투자자가 관심있는 것은 제품이지 제품에 들어가는 칩이 몇 개인지가 아니라는 것.  그는 “열심히 하는 것 말고 스마트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에너지를 한 곳에 집중하라”고 말했다.

간결하고 짧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팀별로 피칭을 마칠 때마다 다른 팀에게 해당 기업이 무엇을 하는 기업인지 이해했는지 반복해서 물었다. 그는 “많은 사람 앞에서 발표를 하지만 실제 내용을 기억하는 사람은 적다”며”짧지만 간결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칭 시 단어 선택에 대한 조언도 이어졌다. 모국어가 아닌 영어로 피칭하는 경우 명확한 단어를 선택해야만 상대방이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며 특정 단어를 사용해 발표를 마친 팀에게 해당 단어를 사용한 이유와 의도가 무엇인지 반복해서 물었다. 단어의 의미가 와전될 수 있으니 주의하라는 것.

끝으로 그는 무엇보다도 CEO다운 언변실력을 갖출 것을 당부했다. 한 기업을 이끄는 대표답게 자신감 있는 목소리로 회사를 소개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한국인은 자기주장을 크게 하지 않는 성향이 있지만 그런 태도로는 투자자를 설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2시간 동안 이어진 피칭 클래스는 모든 팀이 돌아가며 발표를 하고 나서야 끝이 났다.

한편 글로벌 진출 희망 기업을 대상으로 16∼19일까지 4일간 서울창업허브에서 열리는 글로벌부트캠프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스타트업 멘토 4명이 직접 방한해 국내 스타트업과 워크숍, 1:1 컨설팅, 오픈 세미나 등 집중 멘토링을 진행한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