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스쿠버 장비가 된다 ‘다이브로이드 미니’

0

거의 대부분의 활동에는 이른바 ‘장비빨’이라는게 있다. 심리적 안정감, 편리함, 효용 등 장비에 투자하는 이유는 제각각이겠지만 어찌됐든 장비를 마련하는 일은 ‘이 활동에 얼마나 애착을 가지고 있는지’를 곱씹게 만든다. 장비로 되레 불편을 겪기 전까지는 말이다.

스킨스쿠버는 장비를 갖춰야 하는 활동 중 하나다. 대개 전용 다이빙복은 물론 안전하게 스쿠버 다이빙을 즐기기 위한 다이브컴퓨터, 바닷길을 잃지 않기 위해 봐야하는 나침반, 바닷속 모습을 담을 카메라 등을 필요로 한다. 그 중에서도 다이브컴퓨터는 다이빙 활동에 필요한 수심과 잠수 가능시간, 체내질소량 등을 제공하는 필수 장비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가지고 가기엔 다소 거추장스러운 게 사실이다. 10년 차 다이버 김정일 아티스앤오션 대표는 이 점에 착안, 나침반과 다이브컴퓨터, 수중카메라를 하나로 모았다. ‘다이브로이드 미니’다. 다이브로 미니를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다이브컴퓨터와 카메라, 로그북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다이브로이드 미니를 연결한 후 하우징에 맞게 설정만 해주면 사용이 가능하다. 애플리케이션이 구동된 상태에서 하우징에 넣고 다이빙을 시작하면 된다. 블루투스로 다이브로 미니를 연결하면 스마트폰 화면에 다이빙 정보가 표시된다. 진동과 알림창을 통해 안전 경고를 보내 안전한 다이빙을 돕는다.

수중 촬영 시에는 사진과 다이빙 로그 정보가 기록된다. 다이빙 후에 로그를 통해 다이빙 스타일을 파악할 수 있다. 촬영이 끝나면 자동으로 로그북이 만들어진다. 사진과 비디오가 수심에 맞춰 정리돼 물속에서 일어난 일을 확인할 수 있다. 최대방수 수심은 60미터로 최대 40m 수심까지 이용할 수 있다.

다이브로이드 미니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인디고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