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대응하는 CEO의 자세

0

출처 GettyImages

스타트업 라이프란 마치 수많은 공포 구간이 있는 롤러코스터와 같다. 경험 많은 사업가라도 혹은 이미 성공을 맛본 사람이라도 한번쯤은 스타트업이란 게 마치 벽을 향해 맹렬히 돌진하지만 제동장치조차 없는 모습을 경험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필자의 포트폴리오 기업 중 한 곳은 투자 라운드를 마무리 짓는 과정에서 주요 투자자가 나가버릴 뻔한 적이 있다.이 투자자를 잃는다는 건 해당 라운드 조건을 바꿔야 한다는 말이나 다름없었고 결국 라운드 자체가 증발해버릴 정도의 도미노 효과까지 있을 수 있었다. 몇 주 전까지만 해도 이 스타트업은 진행 중이던 투자 라운드가 잘 끝날 걸 가정해 현재의 번 레이트(burn rate)라든지 비용 구조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상태였다. 따라서 투자 라운드가 없어지거나 몇 달만 뒤로 미뤄져도 이들에게는 죽음이나 다름없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런 일은 앞서 언급했듯 경험 있는 사업가라면 누구나 겪는 일이다. 심지어 한 번 이상 말이다. 그렇다면 이 일이 여러분에게 일어나 세상이 절망적이고 어둡게 보일 땐 어떻게 해야 할까.

먼저 이런 잠재 위험 상황에 빠지지 않는 식으로 일하기 바란다. 확실히 도움이 되지 않는 하나는 바로 맹목적 믿음이라 부를 근거 없는 낙관주의에 빠지는 일이다. 두 눈 질끈 감고 모든 게 잘될 것이라 믿기만 하는 건 곧 재앙을 부르는 레시피와 같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결책이 아닌 것. 문제란 무시해도 분명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기억하라. 여러분이 직접 방도를 찾지 않으면 이런 방도 중 하나가 여러분을 찾아온다. 자신의 스타트업을 랜덤 결과값에 의존하게 할 것인가? 필자라면 그렇게는 못할 것 같다.

또 하나 피해야 할 점은 바로 두려움을 발산하는 것이다. 직원 또는 투자자 앞에서 지나치게 정직해야 할 때가 아니다. 주위 사람에게 곧 당신이 실패할 것이라는 확신을 주게 되면 곧 그 예언을 실행할 확실한 효과가 나타나게 된다.

두려움이나 무관심 상태에 빠지기보단 차라리 그 사이 어딘가 지점을 찾는 게 좋다. 물론 말할 것도 없이 차분한 상태여야 할 것이다. 상황은 결코 지금 눈에 보이는 것처럼 나쁜 게 아니기 때문이다. 문제에서 벗어나 살아남을 확률은 확실히 0보다는 높다. 이런 중대한 상황 앞에서 현재 목표를 유지한 채 최대한 논리를 끌어내는 게 좋다. 따라서 가장 먼저 마음을 진정하기를 바란다. 여러분의 심리 상태에 따라 자칫 잘못된 결과를 이끌어낼 수도 있다. 만일 이런 평정심 회복을 위해 몇 시간이나 며칠이 걸리더라도 이 시간을 충분히 써서 다시 논리적 사고가 가능하도록 힘쓰기를 권한다.

다음은 행동에 대한 계획이 필요하다. 만일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는 결정이라도 이 역시 행동이라고 할 수 있다. 마치 체스를 두는 것처럼 모든 가능성을 분석해보는 것이다. 여기선 뭘 할 수 있을까. 혼란에서 벗어나게 해줄 한 수는 뭘까. 만일 이런 방도가 없다면 가장 적은 피해를 줄 수는 뭘까.

모든 끔찍한 상황은 그 자체로 특별한 케이스겠지만 공통점이 있다면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있다는 것이다. 이 말인 즉 어떤 행동을 취하기까지 걸리는 시간 말고도 하기로 결정한 행동을 실제 실행할 수 있는 시간까지도 의미하는 것이다. 또 처음에 떠올렸던 옵션보다 더 많은 길이 있기도 할 것이다. 생각할 수 없었던 계획까지 포함해서 말이다. 어쩌면 직원을 해고하거나 예산을 줄이거나 혹은 가장 마음에 들던 일을 중단해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런 건 모두 유효한 계획일 수 있으니 고려 대상이 되어야만 한다. 여러분에게 가장 쉬운 일을 고르는 게 아니라 기업을 위한 최선의 선택지를 고르는 일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 모든 일을 혼자 해내기란 어려울 수 있다. 따라서 신뢰할 수 있는 조언자면서 너무 가까이에 있지 않은 누군가에게 모든 상황을 말해보라. 장단점 모두 말이다. 이와 함께 여러 다른 계획을 살펴보고 결론을 도출해보기를 바란다. 이를 통해 뽑아낸 결론은 하나 이상 계획이 될 수도 있다. 바로 앞 미래가 불확실한 만큼 아마도 플랜A나 플랜B 같은 게 필요할 것이다. 하지만 이를 통해 우발 상황에서도 대비할 수 있는 게 중요하다.

일단 이런 식으로 몇 가지 계획을 세우게 되면 이 중 일부는 상당히 극단적이거나 불편하더라도 다가올 미래에 뭐든 대비할 준비는 된 셈이다. 그리고 이 뒤에 어려운 부분이 다가온다. 바로 미리 세웠던 계획에 충실하면서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다. 좋든 싫든 말이다.

서두에 밝혔던 필자의 포트폴리오 기업은 어떻게 됐을까. CEO는 초기엔 당황했지만 곧 진정하고 수준 높은 대응책을 찾아 이를 통해 투자자가 투자를 중단하지 않고 추가 조치가 필요 없는 상태로 투자 라운드를 끝낼 수 있었다. 해피엔딩이었다. 물론 여러분이 겪는 문제의 엔딩은 이와 다르거나 덜 행복한 상태일 순 있겠지만 여전히 다른 라운드가 기다리고 있다는 걸 기억하기를 바란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독자가 글로벌 진출에 관심이 있는 한국 스타트업이라면 이 글을 개인 초대장으로 여기고 연락을 줘도 좋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aviramj), 이메일 주소(aviram@jenik.com) 뭐든 좋다.

Dealing with crisis

Startup life is a roller-coaster with a lot of scary turns. Every experienced entrepreneur, especially successful ones, can tell you about at least one time when the startup seemed to be speeding fast towards a wall with no way to stop in time.

Just recently, one of my portfolio companies who was just days away from finalizing their investment round had a major investor back out. Losing this investor would have meant changing the terms for the entire round, not to mention a possible negative ‘domino effect’ that may lead to the whole round evaporating. Just a few weeks earlier the startup has decided to maintain their current “burn rate”, or cost structure, under the assumption that the round will finish in time. Losing this round or even just postponing it by a month or more would have meant a certain death. Things look dark.

This, as I mentioned, happened to every experienced entrepreneur – probably more than once. So what to do when the world seems dark and hopeless?

Lets start with the ways to not deal with these potentially dangerous situations. One thing that will certainly not help is to drown in groundless optimism, even if you call it “blind faith”. Closing your eyes and believing everything will be ok is a recipe for disaster: it is not a proactive way to solve a problem (which obviously exists, even if you choose to ignore it). Remember: if you do not choose a path, one will be chosen for you. Would you bet the future of your startup on a random outcome? I wouldn’t.

Another thing not to do is to radiate fear. This is not the time for extreme honesty with your staff or even other investors. Convincing people around you that you are about to fail will only have the definite effect of fulfilling this prophecy.

Instead of going into either panic or apathy, find the middle ground in between. It goes without saying, you need to be calm. The situation is almost definitely not as bad as it seems at the moment. For one, your chances to survive this are greater than zero. In grave situations especially, it’s crucial to stay level-headed and employ maximum logic, so first, do what you need to do in order to calm down a bit; your psychological condition can only nudge you into the wrong decision, so get your feelings under control – if you need a few hours, even a day, to regain your composure, take it and do what is needed to bring your thinking back to a logical state.

Next, realize that a plan of action is needed; if the decision is to do nothing, that is an action too. Think of it like a chess move and analyze the possibilities – what can you do? Is there a move that will get you out of the mess? If not, what move has the smallest down-side?

Every dire situation is unique, but a common theme for many is that you probably have more time than you think; this means not only time to find a proper action to take, but also probably to implement that action. Also, you have many more options than you can initially think of. Remember that if the situation is especially bad, all options need to be on the table, including plans that are “unthinkable”. Maybe you need to lay off staff, or severely cut the budget, or kill an activity that is close to your heart. All of these are valid plans and should be considered; remember the idea is to choose what’s best for the company and not what is easiest for you to do.

All this may be hard to do alone. Find an adviser you can trust, someone not too close to you (so that they can stay objective) and tell him everything: the good and the bad. Consider the different plans together and try to come to a conclusion. This conclusion will probably be more than one plan: since the immediate future is uncertain, you may have a “plan A”, “plan B”, etc – but it’s important to be ready for contingencies.

Once you have several plans, and although some may be quite extreme or uncomfortable, you will be ready for whatever the future brings. Now comes the hard part: stay true to the plan and do what is needed, like it or not.

What happened to my portfolio company? The CEO, after an initial panic, found a calm and level-headed response which caused the investor to go through with the investment and the round closed without needing any further action. Happy ending all around. While your own ending may be different or less happy, remember there is almost always another round to play.

If you are a Korean startup that needs help going global, I want to hear from you! Consider this a personal invitation to contact me for help. I’m on Facebook, Twitter (@aviramj) and you can email me at: aviram@jenik.com to tell me how I can help you.

About Author

아비람 제닉 코이스라 시드 파트너스 이사
/ aviram@koisraseedpartners.com

아비람 제닉(Aviram Jenik)은 비욘드 시큐리티(Beyond Security)의 창업자이자 CEO로서 이스라엘 멘토로 구성된 한국 최초의 시드 펀드인 코이스라 시드 파트너스(KOISRA Seed Partners)의 이사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