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4시간 이상 ‘인터넷 동영상 시청중’

0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은 유튜브가 대세, PC는 네이버TV, 모바일은 옥수수가 인기를 끌고 있다. DMC미디어가 발표한 ‘2018 인터넷 동영상 시청 행태와 뷰어 그룹 및 Multi-Screen 이용 행태 분석 보고서’에 따른 것.

최근 3개월 안에 동영상 콘텐츠 시청 경험이 있는 만 19∼59세 이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 이용자 중 PC에선 53.1%, 모바일에선 56.5%가 유튜브를 이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PC에선 네이버TV가 14.7%를 나타냈고 모바일에선 옥수수가 13%를 기록했다.

시청 패턴의 경우 인터넷 이용자는 PC는 일주일에 평균 5.1시간, 모바일은 4시간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청 방법은 스트리밍 비중이 높지만 다운로드 비중은 PC가 35.4%로 모바일 23.6%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또 동영상 시청 편수는 PC와 모바일이 일 평균 2.6, 2.7편을 나타냈다.

콘텐츠 결제 경험도 PC는 54.3%, 모바일 45.9%를 나타냈고 결제 금액은 PC가 월 평균 1.5만원으로 모바일 1.3만원보다 높았다. 또 인터넷 동영상 광고 경험은 PC의 경우 90.9%, 모바일은 82.7%를 나타냈고 광고 클릭 경험은 각각 58.7%, 51.1%를 기록했다.

오영아 DMC미디어 선임연구원은 “올해 인터넷 트래픽 중 77.0%가 인터넷 동영상 시청에서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을 만큼 관심이 늘고 있다”며 인터넷 동영상 콘텐츠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보고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