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기업 아크릴, LG전자로부터 투자 유치

0

인공지능 스타트업 ㈜아크릴이 LG전자㈜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신주 인수 방식으로 이뤄졌다.

딥러닝 기반 언어, 지식 구축 및 감성 인지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아크릴은 2011년 LG 스마트 TV에서 제공되는 콘텐츠 감성 추천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아크릴은 현재 국내 최초로 개발한 공감형 인공지능 플랫폼 ‘조나단(Jonathan)’을 이용해 지식 기반 질의응답 서비스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감성을 인지해 가장 적절한 형태의 공감을 표현해주는 차세대 인공지능 서비스 구축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LG전자㈜측은 ㈜아크릴의 인공지능 플랫폼 ‘조나단’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2017년 12월에 오픈 이노베이션 대상 업체로 선정했으며 ㈜아크릴과의 전략적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총 10억 원의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크릴은 이번 투자를 통해 ‘조나단’의 인지 성능을 고도화하고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와 음성을 기반으로 소비자의 감성을 인지하고 공감하는 ‘멀티 모달(multi-modal) 프레임워크’ 기술을 구축 중이다. 또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원하는 기업과 개인에게 손쉽게 인공지능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는 분산 학습 서버 솔루션 ‘조나단 프레임(Jonathan-Frame)’과 ‘조나단’의 기능을 탑재한 아크릴의 인공지능 챗봇을 곧 선보일 예정이다.

㈜아크릴 박외진 대표이사는 “인공지능의 미래에 대한 가장 뜨거운 논의 중 하나가 바로 사람에게 공감하는 인공지능의 출현일 것”이라며 “아크릴은 지식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현재의 인공지능 기술의 패러다임을 공감형 인공지능 플랫폼인 ‘조나단’을 통해 ‘마음이 있는 따뜻한 기술’로 변화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아크릴은 KAIST 전산학 박사 출신 박외진 대표가 2011년 KAIST 선후배들과 함께 설립한 인공지능 전문 기업이다. 2017년 특허경영대상 특허청장상(금상)을 수상한 ㈜아크릴은 현재 LG전자, SK, 삼성전자, 베스티안병원, 한국산업은행, 신한카드, 우리은행 등 국내 주요 기업들 및 KAIST, 연세대, 성균관대, 전자부품연구원(KETI) 등의 주요 기관들과 함께 인공지능 분야의 다양한 사업들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