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스인베스트먼트 출범 “초기 스타트업 육성한다”

0

티켓몬스터 창업자 신현성 의장(사진 위 왼쪽)과 강준열 전 카카오 CSO(오른쪽)가 만났다. 스타트업 투자사 베이스인베스트먼트를 함께 설립한 것. 이들 외에도 주환수 전 카카오톡 서비스 총괄, 투자 심사역으로 카이스트청년창업투자지주 출신 김승현 이사, 대교인베스트먼트 출신 신윤호 이사가 합류했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프리-시리즈A 투자 단계를 중심으로 초기 성장에 필요한 자금과 전략, 팀빌딩, 서비스 개선 등에 도움을 제공할 목적을 갖고 있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창업벤처전문 사모펀드 설립을 통해 최근 투자금 286억 원을 모집한 상태다. 100% 민간 자본으로 조성한 것으로 이 중 21억 원은 베이스인베스트먼트 파트너, 133억 원은 케이큐브홀딩스와 네이버, 컴투스 등 기업 출자사, 152억 원은 개인 투자자가 출자한 것이다.

신현성 베이스인베스트먼트 파트너는 “이미 벤처투자회사는 많지만 여전히 초기 스타트업을 조력할 투자사는 부족한 현실”이라면서 “초기 스타트업은 자금 외에도 성장을 위한 조언과 조력이 가장 필요한 단계인 만큼 파트너와 심사역이 가진 창업이나 현업 경험을 바탕으로 실질적 도움을 제공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