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공동창업자표 스타트업 “80억 투자 유치”

0

해긴이 스톰벤처스, 텐센트, 본엔젤스, 넷마블-코나 펀드, 데브시스터즈 등 우리나라와 미국, 중국을 포함한 투자자로부터 80억 원 이상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긴의 누적 투자금은 100억 원을 넘기게 됐다.

해긴은 컴투스 공동창업자 출신 이영일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 게임성에 집중한 재미있는 게임 개발을 내걸고 여러 장르 타이틀 3∼4종을 개발하고 있다. 첫 게임 출시는 올 여름이 될 예정이며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먼저 서비스를 시작할 방침.

해긴 측은 이번에 투자를 이끈 스톰벤처스의 경우 컴투스가 코스닥에 등록하기 전에 투자한 바 있다면서 이번 투자를 결정한 남태희 대표 파트너가 컴투스 사외이사로 7년간 이영일 대표와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영일 해긴 대표는 “이번 투자에 따라 안정적 게임 개발 기반을 마련하게 된 만큼 개발에 더 집중할 환경을 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해긴이 주주나 경영진 뿐 아니라 직원과 고객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여긴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신규 입사자 대부분에게 개인 지분 일부를 무상 증여했고 스톡옵션도 투자자의 투자 단가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지급, 모든 직원이 회사에 주인의식을 갖게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해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