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의 꿈을 엿보다…고대 스타트업 스테이션

고려대학교 경영대학교 내 스타트업 스테이션에는 성공 창업을 꿈꾸는 초기 스타트업 14곳이 입주해 있다.반려동물 헬스케어 솔루션부터 인공 지능 기술을 개발하는 기업까지 창업 아이템도 다양하다. 이들 대부분은 스타트업 경진대회인 스타트업 익스프레스에서 수상한 팀들로 지난 6개월 동안 스타트업 연구원(KUBS Startup insitute)이 제공하는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서비스 개발 및 출시를 앞두고 있다.

스타트업 스테이션은 고려대학교 경영대학교 스타트업연구원이 운영하는 스타트업 육성 보육 공간이자 창업 네트워크 허브로서 유망 스타트업을 초기에 발굴해 △인큐베이팅 △네트워킹 △창업교육 △창업경진대회 △초기 자금 등을 제공하는 창업 지원 센터로 지난해 9월 문을 열었다.

스타트업 스테이션의 탄생은 기업가 정신의 중요성과 창업 교육 필요성에 동의한 졸업선배 2명의 기부금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고려대학교 상학과 57학번인 일진그룹 이상일 회장이 20억, 무역학과 74학번인 동화그룹 승명호 회장이 15억을 기부하면서 모두 35억 원 창업지원기금이 마련된 것.

스타트업 스테이션은 기부자의 이름을 딴 일진창업지원센터과 승명호 앙트프러너십 에듀케이션 센터로 나뉘어 운영된다. 일진창업지원센터는 창업에 필요한 지원을 다각적으로 제공한다. 세부적으로는 창업 보육 공간, 창업가, 산업전문가, 벤처캐피탈리스 등 전문가 그룹 멘토링 서비스, 스테이션 미팅 등을 제공하며 보육 기업을 위한 데모데이인 츄츄데이를 운영한다.

승명호 앙트프러너십에듀케이션센터는 융합형 창업 교육을 목표로 한다. 경영은 물론 공학, 생명과학, 인문학, 예술 등 다양한 학문을 접목해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데 기여한다. 또 스타트업 경진대회인 스타트업 익스프레스를 열고 우수 팀을 선발해 6개월간 창업공간 입주기회, 운영기금 제공 그리고 사업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학기당 1회 개최되는 스타트업 익스프레스는 고려대 경영 대학(원) 재학생이 1명만 포함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타 대학을 다니는 예비 창업자도 참여할 수 있다는 얘기다. 다양한 배경을 가진 미래기업가들을 한 곳에 모아 혁신을 이루겠다는 스타트업 스테이션의 설립 취지에 충실한 결과다.

스타트업 익스프레스 출신 대표스타트업으로는 호텔 관리 솔루션 두닷두와 재능공유 플랫폼 탈잉이 있으며 지금까지 스타트업 스테이션 프로그램을 거쳐 간 팀은 약 20개다. 6개월간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수료한 팀들중 일부는 연 2회 개최되는 츄츄데이를 통해 데뷔무대를 갖는다. 스타트업 연구원은 대기업 및 스타트업 관계자, 벤처캐피탈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데모데이를 통해 후속 투자 등 보육 스타트업이 다음 단계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난 5월 11에 열린 세번째 츄츄데이에는 우트, 유엑스큐레이트, 웨일컴퍼니, 디앤아이파비스, 로보트리, 아이오펫, 드리머리 등 7개 기업이 무대에 올랐다.

스타트업 스테이션 센터장을 맡고 있는 신호정 경영대 교수는 “스타트업 지원기금으로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이 조성한 금액은 기부금 35억을 포함해 100억 원이 넘는다”라며 “대학교 연구소라는 제약이 있어 스타트업에 직접 투자는 할 수 없지만 앞으로 다양한 국내 벤처캐피탈, 액셀러레이터와 연계해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