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분의일 폼매트리스 라돈 안정성 OK

수면과학 브랜드 스타트업 삼분의일이 폼 매트리스 라돈 검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삼분의일 폼 매트리스는 환경부가 고시한 다중이용시설의 라돈 적정 권고 기준인 148㏃/㎥ 보다 낮은 수준인 4㏃/㎥을 기록했다. 폼 매트리스 라돈 안전성 측정은 환경부 승인을 받은 실내 라돈감지기인 라돈아이로 실시됐다.

라돈은 1급 발암물질로 2017년 1월 1일부터 환경부에서 다중이용시설 공기질 관리법에 의거해 권고 기준을 148㏃/㎥ 이하로 고시했다. 세계보건기구는 100㏃/㎥ 이하로 기준치를 정하고 있다.

삼분의일 측은 원료물질인 폴리우레탄 발포제의 안전성을 인증하는 유로피어 인증인 썰티피어 인증을 받은 공장에서 폼매트리스를 생산함으로써 안전성에 관한 글로벌한 인증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전주훈 삼분의일 대표는 “라돈 검사결과 안전성을 완벽하게 증명함으로써 소비자에게 더욱 신뢰받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면서 침대를 비롯한 수면과학 제품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을 일으키는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