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Kibo-Star 벤처기업’ 14개 선정

0

기술보증기금이 올해 제1차 기보스타(Kibo-Star) 벤처기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기보스타 벤처기업은 창업 3년이 지난 도약 단계 진입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보증기금의 기술 사업 평가 등급과 자기자본, 매출액 등 일정 수준 이상 기준을 만족하면 선정한다.

이번에 선정한 기업은 금성이노텍, 대우경금속, 더말코리아, 세명테크, 아이스기술, 아이엠씨티, 오난코리아, 유니온전자통신, 제나드시스템, 지엔에스티, 터보윈, 투이컨설팅, 포씨엠, 휴앤텍 등 모두 14개. 선정 기업은 앞으로 5년간 투자를 포함해 최대 50억 원 유동성 지원을 기대할 수 있고 고정 보증료율 0.5% 적용, 보증비율 우대 95%, 보증연계투자 지원, 벤처캐피털 투자 유치,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지원 등 다양한 지원책을 받을 수 있다.

기술보증기금 측은 지금까지 기보스타 벤처기업 47개를 선정한 바 있다. 기존 선정 33개 기업에는 모두 신규 보증 205억 원, 투자 58억 원을 지원했다. 기술보증기금 관계자는 “신성장산업 등을 영위하는 우수기술기업이 앞으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