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콰이어차이나가 투자한 한국 첫 스타트업

0

토스를 운영 중인 비바리퍼블리카가 싱가포르투자청, 세콰이어차이나로부터 4,000만 달러(한화 440억 원대)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로 토스의 누적 투자액은 1,300억 원을 기록하게 됐다.

비바리퍼블리카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싱가포르투자청의 국내 스타트업 첫 투자이며 세콰이어차이나의 국내 첫 투자 사례이기도 하다. 회사 측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과 서비스 진화를 위한 동력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글렌 썬 세콰이어차이나 파트너는 이번 투자에 대해 “토스의 금융 서비스 플랫폼 진화가 놀랍다”면서 지금까지 투자해온 수많은 아시아 선두 유니콘 기업에서 목격해온 성공 요소를 토스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토스가 다음 단계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 유치로 토스의 비즈니스 성장을 강화할 수 있는 투자와 인수 등 주요 기회를 모색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토스는 지속적으로 훌륭한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모든 사람의 금융에 대한 필요를 충족시켜 주는 최고의 핀테크 서비스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