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과학 스타트업이 선보인 ‘개인 맞춤형 뇌자극 시뮬레이션’

뇌 과학 전문 스타트업 뉴로핏이 개인맞춤형 뇌자극효과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인 뉴로핏tES LAB을 출시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개인 맞춤형 뇌자극을 할 수 있다는 것. 개인 MRI 영상을 인공지능 기술로 알아서 뇌 영역을 나누고 분할 구조 정보를 토대로 생물학적 특성을 고려해 뇌 주름 하나까지 고려해 3D 개인 뇌모델을 만든다. 생성한 모델 두피에 전극을 부착하면 전극 위치별 전류 흐름을 계산, 예측해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한 최적의 자극 위치를 결정할 수 있게 해준다.

또 다른 특징은 고속화. MRI 영상에 이용하는 자동 뇌 분할은 기존에는 8∼24시간이 걸려 진효 현장에서 쓰기 어려웠다. 하지만 뉴로핏tES LAB은 1분 안에 뇌 분할을 할 수 있어 환자 바로 앞에서 쓸 수 있다. 3D 뇌 모델링이나 자극 효과 분석 같은 기술까지 통합했고 복합한 스크립트나 파라미터 설정 없는 UI로 누구나 쉽고 편하게 쓸 수 있다.

뉴로핏 측은 이 제품을 앞으로 경두개자기자극 장비로 분석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지금은 연구용으로 출시됐지만 국내 의료기기 인증과 CE 획득 절차도 준비 중이다. 지금까지 삼성서울병원 재활의학과와 신경과 2곳과 판매 계약을 체결한 상태이며 대학병원 한 곳과 치료 효과 검증을 위한 임상 연구를 준비하고 있다.

빈준길 뉴로핏 대표는 “이번 제품 출시를 시작으로 뇌 과학 분야의 첨단 기술을 실제 의료현장에 적용하고, 각종 뇌 질환 치료에 기여해 궁극적으로 환자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