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비티 플랫폼 클룩, 2억 달러 규모 시리즈 D 투자 유치

0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KLOOK)이 2억 달러(한화 약 2천2백억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현재까지 클룩의 총 누적 투자유치금액은 3억 달러로 이는 한화 약 3천384억 원을 넘어선 액수다. 이번 투자 금액은 투어 & 액티비티 업계 사상 최대 규모로 세쿼이아 캐피털, 테크놀로지 크로스오버 벤처스(이하 TCV), 매트릭스 파트너스, 골드만삭스, 아시아 기반 국부펀드, 그리고 기타 투자사들이 합작해 참여했다. 이 중 세쿼이아 캐피탈, 매트릭스 파트너스, 골드만삭스는 지난 10월 시리즈 C 투자 이후 다시 한번 투자를 결정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클룩은 상품 확대 및 기술 혁신을 통한 미주와 유럽지역 확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4년 이썬 린, 에릭 녹 파, 버니 시옹 등 3명의 공동창업자로부터 설립된 클룩은 창업 4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예약 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다. 클룩은 전 세계 200여 개 도시에서 어트랙션, 투어, 현지체험 및 차량, 교통 등 5만 개가 넘는 상품 등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5천여 개의 파트너사와 함께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시리즈 C 단계에서 6천만 달러 (한화 약 676억 8천만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이후 클룩은 런던과 암스테르담 등에 사무실을 추가로 개설하는 등 전 세계 16개 도시에서 지사를 운영하며 순항 중이다. 현재 클룩의 전체 임직원은 600여 명에 달한다. 자유 여행자들의 필수 서비스로 발 빠르게 자리 잡음과 동시에 자유여행 및 액티비티 시장의 성장세와도 맞물리며 빠르게 성장했다. 이 같은 성장세를 바탕으로 클룩은 올해 말 거래액을 10억 달러 (한화 약 1조 원)로 예측하고 있다.

클룩은 현재 전 세계 진출을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 올해 말 미국 진출을 마무리할 계획이며 현재 미국과 유럽 지역의 차별화된 상품군을 비롯한 현지에 특화된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글로벌 자유여행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아시아에서의 유럽 및 미주 지역 여행객들의 증가를 겨냥해 동서양 어디에서나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최적의 플랫폼으로서 기능할 것으로 보인다.

클룩은 그간 여행업계의 혁신을 주도하는 사업자로서 고유의 기술을 통해 현지에 기반을 두고 있는 지역사업자들과 이를 체험하고 싶어 하는 실제 자유여행객들을 잇는 연결고리로서 자리해왔다. 사업파트너들을 위한 별도의 전용 앱을 개발했고 이를 위해 소비자들에겐 즉시 예약을 바탕으로 QR코드 스캔을 통해 상품 사용을 더욱 편리하게 지원, 양쪽 모두에게 호평을 받아왔다. 클룩의 기술은 전 세계 유명 테마파크는 물론, 각국의 국, 민영 철도회사 및 작은 노점상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업자들에게 통용되고 있다.

클룩의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이썬 린은 “클룩은 독특한 여행 경험을 남기고 싶어하는 자유 여행자들이 쉽게 여행을 설계할 수 있는 최적의 플랫폼이 되기를 꿈꾼다. 이번 투자는 그런 클룩의 장기적인 목표 지점에 있어서 단단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투자 유치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신규 투자자들의 투자금과 더불어 투자사들의 노련한 경험들은 클룩이 현지업체와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대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클룩이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함과 동시에 더 많은 도시와 상품으로 자유여행객들에게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세쿼이아 캐피탈의 글로벌 경영 파트너인 닐 션은 “클룩은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기존의 여행 업계를 디지털세계로 이끄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냈다. 또 모바일 중심의 젊은 여행세대들을 발판으로 투어 및 액티비티 플랫폼 업계에서 선두자리를 차지했다”며 “이번 투자는 클룩을 통해 더 많은 여행객들이 전 세계 곳곳에 있는 지역 파트너들과 직접 연결되는 계기가 될 것이며 클룩 역시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 여행자들에게 여행의 필수 관문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이번 투자의 의미를 설명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