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포인트파트너스표 딥테크 스타트업 12곳

0

기술 창업 전문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5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제3회 블루포인트 데모데이(Bluepoint Demo Day 2018)’를 개최하고 투자 기업 12개를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발표한 12개 기업은 ▲스마트농업 ▲산업용머신테크▲AR 및 인공지능 ▲바이오메디컬 기술 등 4가지 분야별로 소개됐다.

쉘파스페이스=광편집 기술을 이용한 스마트팜 정밀제어 솔루션을 개발한다. 기존 농업용 광원의 단점을 극복, 식물의 생장 주기에 따른 맞춤형 조명과 파장을 제공함으로써 작물 생산성과 품질을 향상시킨다.

스마프=노지재배를 위한 스마트팜 솔루션을 만든다. 스마트팜을 노지에 적용하기 위해 관수관비 시스템의 소형화, 자동화, 원격화 조정이 가능한 스마트 농업원격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그리노이드=자율주행 기반의 농업용 로봇 솔루션을 개발한다. 농번기인 5~8월사이에 투입돼 제초작업 및 병충해 방제작업을 수행하며 로봇에 탑재된 센서를 통해 작물의 상태를 측정하고 질병을 예측해 건강한 농작물을 키워낸다.

하이퍼센싱=스마트시티에서 자율 주행하는 스마트 자동차의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인공지능 교통신호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 시스템은 도로에 설치된 센서를 활용해 교통 흐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교차로 신호 주기를 제어하는 방식으로 교통혼잡을 해소한다.

올레드온=아몰레드 디스플레이의 초고해상도를 구현하기 위해 아몰레드 제조용 증착기를 개발했다. 올레드온이 개발한 면소스 증착기술은 초고해상도 구현을 저해하는 유기물 기체의 퍼짐을 최소화해 그림자 현상을 줄이고 초고해상도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제작할 수 있게 한다.

엑셀로=내화물 잔존율 확인을 위한 지능형 내화물 통합관리 시스템을 개발한다. 철강, 유리, 발전소 등에서 사용되는 내화물의 정확한 상태 정보를 통해 내화물 사용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및 경제적 손실을 예방한다.

에스큐그리고=기존 스피커 시스템 없이 OLED 패널만을 이용해 입체 음향을 구현한다. 음향공간보정기술을 바탕으로 서라운드 청취 환경을 디자인하고 스피커 시스템이 없이도 현실감 넘치는 입체음향을 만든다.

로플리= 이민법 특화 인공지능 법률보조 플랫폼을 개발한다. 빅데이터 분석 기법을 접목, 이민자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분석해 단순하고 반복적인 이민법 절차를 매번 거쳐야했던 변호사들의 불편함을 덜어준다.

제네시스랩=인공지능 기반 감성 인식 솔루션을 개발한다. 얼굴 표정을 바탕으로 감성을 파악하고 음성 및 센서를 결합한 딥러닝 기반 멀티모달 감성 인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구직자들의 행동, 특성을 분석해 전략적인 면접이 가능하도록 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레보스케치=유전자를 증폭해 검출하는 디지털 PCR장비를 개발한다. 기존 디지털 PCR장비는 여러장비로 구성되고 검출범위가 좁다는 문제점이 존재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레보스케치는 단일 장비, 충분한 검출 범위를 제공하는 제품을 만들었다.

디딤=단순방사선 장비만으로 골을 3차원 재건하는 모바일 의료 솔루션을 제공한다. 방사선 노출 없이 3차원 진단이 가능한 앱으로 전산시스템이나 CT 장비가 없는 열악한 의료환경의 병원에서도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휴톰=인공지능 수술 리허설 플랫폼을 개발한다. 기존 수술 DB 및 영상데이터를 이용한 실시간 수술 상황 분석과 시물레이션 영상을 제공한다. 수술 사전 연습을 위한 가상 로봇 수술 시뮬레이션과 수술에 필요한 정보를 자동 호출하는네비게이션 시스템도 제공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