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로 170만 달러…앤디워홀, 블록체인과 만나다

미국 팝아트의 선구자 앤디 워홀의 작품 14점이 암호화폐(가상화폐) 경매에 출품돼 100명의 참가자에게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비트타임즈는 최근 앤디 워홀의 1980년 작품 ‘작은 전기 의자(Small Electric Chairs)’ 등 14점이 블록체인 기반 예술 투자 플랫폼인 매세나스(Maecenas)에 의해 100명의 참가자에게 판매됐다고 전했다.

비트타임즈에 따르면 경매에는 800명 이상이 참가했고 이 가운데 100명이 입찰에 참여했다. 입찰자들은 스마트 컨트랙트를 활용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그리고 매세나스(ART) 코인으로 워홀의 작품 소유권 일부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모여진 금액은 약 170만 달러(약 19억740만 원)였으며 이는 해당 작품들의 총액 560만 달러(약 62억8,320만 원)의 31.5%에 달하는 금액이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매세나스 측은 이번 경매에 대해 ‘작은 전기 의자’의 소유권을 입찰자들이 구입할 수 있도록 디지털 인증서로 토큰화시켰다고 밝혔다. 비트타임즈는 입찰자 대부분이 아시아 및 유럽 출신의 암호화폐 애호가, 투자자, 미술 전문가들이라고 전했다.

<사진 출처 : 위키피디아>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