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소셜 플랫폼 클래스팅, 66억 원 투자 유치

0

교육 소셜 플랫폼 클래스팅이 벤처캐피털 미슬토(Mistletoe)와 한국산업은행으로부터 66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동생인 손태장 회장이 100% 개인 자본으로 운영하는 벤처캐피털 미슬토로부터 한국 기업 최초로 투자를 유치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손태장 회장은 일본 최대 온라인 게임 회사 겅호(GungHo)의 창업자로 국제 사회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스타트업만을 발굴, 육성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아시아의 교육 문제를 해결하고 공교육을 혁신하는 비즈니스 모델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이번 클래스팅 투자도 그 일환으로 미슬토는 클래스팅의 일본 및 아시아 진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클래스팅은 교사, 학생, 학부모의 효율적인 소통과 수업 및 학습 관리를 지원하는 교육 소셜 플랫폼이다. 대한민국 교사, 학생, 학부모 2명 중 1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으며, 전 세계 1만5,400여 학교 및 교육 기관의 440만 명 이상을 회원으로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클래스팅은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교육 서비스 개발과 아시아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미슬토의 투자를 통해 미래 교육을 이끌어가겠다는 클래스팅의 기업 비전과 목표가 더욱 분명해졌다. 교육 혁신에 앞장서고 있는 미슬토와의 파트너십은 그 여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클래스팅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IT 기술을 활용해 교사, 학생, 학부모 그리고 학교 안과 밖을 연결하는 새로운 교육 서비스를 확대해가고 있다. 앞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에듀테크 기업으로서 더욱 즐거운 학습 환경과 합리적인 교육 시장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고 포부를 밝혔다.

손태장 미슬토 회장은 “아이디어와 핵심 기술을 갖춘 혁신적인 스타트업이 다양한 분야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우리 사회의 미래를 밝혀준다”며 “클래스팅은 확고한 비전과 IT 기술을 기반으로 공교육 안팎에서 배움의 환경과 동기를 새롭게 규정하고 있다.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아이들이 즐겁게 공부하고 창의력을 키우는 데 클래스팅이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